윤석열, 보수의 ‘구원투수’ 될까?
윤석열, 보수의 ‘구원투수’ 될까?
  • 정진호 기자
  • 승인 2020.07.06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도층 어필할 수 있는 후보지만…보수 전폭적 지지 기대 어려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정진호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권후보 인물난을 겪고 있는 보수의 기대주로 떠오르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권후보 인물난을 겪고 있는 보수의 기대주로 떠오르고 있다. ⓒ뉴시스

예상치 못한 이름이 ‘보수 대권주자’ 후보군에 등장했다. <오마이뉴스>가 의뢰하고 <리얼미터>가 6월 22일부터 26일까지 실시해 30일 공개한 여론조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10.1%의 지지율을 얻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30.8%)과 이재명 경기도지사(15.6%)의 뒤를 이어 3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보수진영 대권주자로 꼽히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5.3%),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4.8%), 오세훈 전 서울시장(4.4%) 등의 지지율이 4~5%대에 머물렀다는 점을 고려하면, 본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윤 총장이 ‘보수의 기대주’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다. 이러다 보니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의 ‘대선 경쟁력’에 대한 다양한 분석이 나온다.

 

중도층 표심 흡수할 ‘反文 선봉장’…“경쟁력 있어”


2019년 7월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現 미래통합당) 반대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윤 총장의 임명을 강행했다. 박근혜 정부 당시 국정원 댓글 수사를 했다가 좌천당하고, 국정감사장에서 검찰 수뇌부의 외압 사실을 폭로하는 등 ‘강직한 검사’로 정평이 나 있던 그가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그랬던 윤 총장이 정부여당으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자,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 윤 총장의 ‘강직함’이 부각되는 분위기다. 실제로 한국갤럽이 6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수행해 3일 발표한 여론조사를 보면, ‘윤 총장이 직무를 잘 수행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3%가 ‘그렇다’고 답했다. 잘못 수행한다는 답변은 전체의 38%였다.

이런 이유로 보수 일각에서는 윤 총장이 ‘가장 파괴력 있는 보수 후보’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결국 대선의 승패가 중도층의 표심에 달려 있다고 보면, 박근혜 정부와 문재인 정부에서 모두 사퇴 압력을 받을 정도로 ‘중립적이고 공정한’ 이미지를 지닌 윤 총장이야말로 중도 표심을 흡수하기 좋은 후보라는 주장이다.

<리얼미터>는 “윤 총장이 ‘모름·무응답’ 등 유보층과 홍준표·황교안·오세훈·안철수 등 범보수·야권주자의 선호층을 흡수했다”며 “이낙연·이재명과 함께 3강 구도가 형성됐다”고 분석했다. 윤 총장이 부동층(浮動層)과 현재 보수진영 대권주자로 거론되고 있는 후보들의 지지층을 적잖이 끌어갔다는 의미다.

 

보수에 칼날 들이밀던 ‘칼잡이’…“보수층 지지 못 받아”


다만 윤 총장의 정치 입문을 논하기는 너무 이르다는 목소리도 크다. 우선 본인이 부정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 윤 총장은 여론조사 결과가 보도된 직후 자신의 이름을 대권주자 후보군에서 빼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정치권에서는 윤 총장이 정계에 발을 들일 가능성이 높지 않다고 본다.

6일 <시사오늘>과 만난 정치권 관계자는 “윤 총장은 본인 스스로가 정치에 적합한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정치를 할 생각도 없고 지금 같은 분위기를 오히려 부담스러워한다고 들었다”며 “아무리 지지율이 높아도 본인의 권력의지가 없으면 대권 근처에도 가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 총장이 보수진영으로부터 전폭적인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의문이 존재한다. 윤 총장은 박영수 특검과 서울중앙지검장 등을 거치면서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구속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던 인물이다. 최근 들어 문재인 정부와 멀어졌다고는 하나, 보수 지지자들이 불과 1~2년 전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칼을 겨눴던 윤 총장을 받아들이기는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앞선 관계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에 바른정당계가 강성보수 층에서 어떤 취급을 받고 있는지를 봤을 때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을 감옥으로 보낸 윤 총장이 보수 후보가 된다는 건 상상하기 어려운 일”이라면서 “오히려 윤 총장이 대선 후보로 나온다면 민주당 간판으로 나올 가능성이 더 높지 않겠느냐”고 반문했다.

* 본 기사에 인용된 여론조사의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미래통합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