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 넘어 전기까지’…GS칼텍스 충전소, 전기차배터리 ‘풀서비스’ 가능해진다
‘기름 넘어 전기까지’…GS칼텍스 충전소, 전기차배터리 ‘풀서비스’ 가능해진다
  • 방글 기자
  • 승인 2020.07.07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활용해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
안전진단부터 스마트 충전, 잔존수명 예측까지 ‘원스톱 서비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GS칼텍스와 LG화학이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손잡고 빅데이터를 활용한 전기차 배터리 특화 서비스 개발에 나선다.

GS칼텍스와 LG화학은 7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시그넷이브이 △소프트베리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그린카와 함께 ‘충전 환경 개선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GS칼텍스와 LG화학은 전기차 생태계 발전을 위한 충전 솔루션 개발 필요성에 뜻을 같이 하고, 전기차 충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배터리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하면서 전기차 업계 파트너들과 협업하게 됐다.

이날 체결식에는 △김동명 LG화학 자동차전지사업부장 부사장 △김정수 GS칼텍스 전략기획실장 전무 △황호철 시그넷이브이 대표 △박용희 소프트베리 대표 △이행열 케이에스티 모빌리티 대표 △김상원 그린카 대표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충전소에서 수집한 전기차 빅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배터리 특화 서비스를 발굴하기 위한 것으로 GS칼텍스와 LG화학은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우선 개발하기로 했다.

전기차(그린카, 케이에스티 모빌리티)가 GS칼텍스 충전소에서 충전을 진행하는 동안 주행과 충전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저장하고, LG화학의 빅데이터 분석·배터리 서비스 알고리즘을 통해 배터리의 현재 상태와 위험성을 확인, 충전기(시그넷이브이)는 물론 운전자의 휴대폰(소프트베리)에서도 바로 확인할 수 있는 서비스다.

GS칼텍스와 LG화학은 2021년까지 실증 사업을 완료한 후 국내 서비스 사업을 런칭하고, 2022년부터 해외 충전 시장으로 배터리 특화 서비스 사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전기차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 모델 개념도 ⓒGS칼텍스
전기차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 모델 개념도 ⓒGS칼텍스

GS칼텍스와 LG화학은 또 배터리 안전진단 서비스를 기반으로 잔존 수명을 예측하고, 스마트 충전이 가능한 신규 서비스도 발굴하기로 했다.  서비스 개발이 완료되면 운전자는 GS칼텍스가 운영하는 전기차 충전소에서 배터리 안전진단은 물론 퇴화 방지 알고리즘이 적용된 스마트 충전과 잔존 수명 예측 서비스 등을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게 된다.

GS칼텍스는 현재 전국 44개소 주유소·충전소에 100kW급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해 운영중이다. 이를 2022년까지 160개 수준으로 확장하고 차량 관련 서비스도 확대하는 등 주유소를 거점으로 한 전기차 생태계를 지속 확장시킨다는 방침이다.

김정수 GS칼텍스 실장은 “전기차 충전사업은 빠르고 편리한 충전서비스 뿐 아니라 충전소를 거점으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다양한 차량 진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며 “파트너들과 함께 각 사가 잘하는 역할을 모아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동명 LG화학 부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전기차에 특화된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운전자가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전기차를 이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며 “전기차 배터리 제품 경쟁력뿐만 아니라 서비스 분야에서도 세계 최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