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제3회 리서치 챌린지 시상식 열어
한국투자증권, 제3회 리서치 챌린지 시상식 열어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0.07.10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2명 지원…대상에는 서강대 윤여훈·전병현 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지난 9일 여의도 본사에서 '제3회 리서치 챌린지 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리서치 챌린지는 한국투자증권이 주최하는 대학생 대상 예비 애널리스트 선발대회로, 올해 세번째를 맞았다. 

이번 대회는 지난해보다 27% 늘어난 192명이 지원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공개 모집을 통해 신청자를 대상으로, 서류전형과 시니어 애널리스트를 직접 평가하고 12개 리포트를 1차로 선발한 후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단체 5팀(10명)과 개인 2명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그 결과, 대상은 서강대학교 윤여훈, 전병현 팀이 차지했다. 이 팀은 '드라마는 위기가 지나면 절정'이라는 제목으로 스튜디오드래곤을 분석했다. 대상에게는 상패와 상금 200만원이 주어졌다. 이외에도 금상, 은상, 동상을 수상한 학생에게도 상패와 소정의 상금을 수여했다. 

이외에도 대회에 입상한 총 12명에게 대학생에게는 한국투자증권 하반기 채용연계형 인턴십 기회가 주어진다. 다음달 진행되는 인턴십에 참여해 활동 우수자로 선발되면 최종 면접을 통해 입사가 결정된다. 지난 1~2회 리서치챌린지 수상자 중 9명이 현재 리서치센터에 실제 근무하고 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지난 2년간 본 대회를 거쳐 입사한 9명의 애널리스트들이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만큼, 올해 또한 기대가 크다"면서 "역량있는 Z세대 대학생들이 애널리스트의 꿈을 이뤄 마음껏 뜻을 펼칠 수 있도록 매년 대회를 개최해 우수 인력을 선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