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자원공사, ‘물인프라 스마트기술 워크숍’ 개최
스크롤 이동 상태바
한국수자원공사, ‘물인프라 스마트기술 워크숍’ 개최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7.16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자원학회와 4차산업기술 도입 준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한국수자원학회(회장 전경수)와 16일 오후 1시 ‘물 인프라 시설관리분야 스마트기술 워크숍’을 공동개최했다. ⓒ한국수자원공사 제공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한국수자원학회(회장 전경수)와 16일 오후 1시 ‘물 인프라 시설관리분야 스마트기술 워크숍’을 공동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점차 노후 되고 있는 물 인프라의 효율적인 안전진단 및 유지관리에 활용할 4차산업혁명기술 기반의 핵심 스마트기술들을 소개하고 적용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계획됐다.

워크숍은 대표적인 4차산업혁명기술인 빅데이터,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과 더불어, 기초공사부터 완공 후 보수까지 건축물의 모든  정보를 시각적으로 재현하는 건설정보모델(BIM), 수중로봇, 레이다 손상탐지, 3차원 시각화, 스마트플랫폼 구축방안 등 8개 분야 핵심기술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됐다. 토론엔 환경부, 한국수자원공사, 한국농어촌공사, 전자통신연구원 등 관계기관 및 업계의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여했다.

한국수자원학회 전경수 회장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데이터 댐, 디지털 트윈, 국민안전 SOC 디지털화는 노후된 물인프라의 안전관리를 위해 중요한 과제"라며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민․관․학의 소통과 협력이 필수적이다"라고 전했다.

한국수자원공사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통합물관리본부장은 "복합적 뉴노멀 시대를 맞아 물 인프라 분야도 녹색전환과 디지털 전환의 혁신을 이루어야 할 것:이라며 "국민에게 더욱 안전하고 깨끗한 물 환경을 제공하도록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담당업무 : 게임·공기업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