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오늘] 日코로나 2차 확산에도… 아베, 15조원 들인 관광 정책 강행
스크롤 이동 상태바
[일본오늘] 日코로나 2차 확산에도… 아베, 15조원 들인 관광 정책 강행
  • 정인영 기자
  • 승인 2020.07.17 1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쿄도만 제외’하고 국내 여행비용 50%지원 발표… 비판은 여전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인영 기자)

일본에서 코로나19의 2차 확산이 진행됨에 따라 아베 정부의 국내 관광 지원사업 ‘고투 캠페인’에 대한 반대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아베 총리가 이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는 22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타격을 입은 지방 관광지 등을 지원하기 위한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캠페인을 시작한다. 이는 아베 정부가 약 1조 3500억 엔(한화 약 15조)의 예산으로 일본 국민들의 국내 여행비용을 50%가량 지원하는 사업이다.

캠페인이 시작되면 국내 여행을 통한 숙박객은 1박에 2만 엔 한도의 할인을 받고, 외식이나 쇼핑에 사용 가능한 쿠폰을 발급받게 된다. 이 정책은 관광 활성화를 통해 코로나19로 가라앉은 경제를 살리고 관광업 종사자의 지지율을 얻으려는 의도를 담은 아베 총리의 비장의 카드였다.

그러나 도쿄도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최대치를 기록하고, 제 2의 감염 확산이 현실화되자 고투 캠페인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하루에 도쿄도 내에서만 200명 이상의 감염자가 나오자, 고투 캠페인의 수혜자인 지방 관광지에서도 “코로나19가 우리 지역으로 퍼질까 두렵다”며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16일 <마이니치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세계 최대의 온라인 청원 사이트 ‘체인지’에 ‘고투 캠페인에 반대한다’는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SNS 상에서는 ‘아베노마스크’에 이은 ‘고투지옥’이라며 아베 총리를 비판하는 글이 다수 게재됐다.

계속되는 비판 여론에 16일, 아베 총리가 입을 열었다. 고투 캠페인에서 도쿄만 제외하겠다는 것인데, 도쿄를 목적으로 한 여행객과 도쿄도에 거주하는 여행객을 캠페인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것이다.

캠페인 전면 취소가 아닌 도쿄만 대상에서 제외하겠다는 발표에 여론은 더욱 악화됐다.

일본 누리꾼들은 “감염이 점점 확산되는 와중에 지역과 지역을 오가는 것을 장려하는 정책은 말도 안된다”며 비판했다. “도쿄도만 제외할 것이 아니라 캠페인 자체를 취소해야 한다. 취소하라는 의견이 많은데도 캠페인을 강행하는 아베는 지지율이 또 떨어질 것”이라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문춘온라인>과 <동양경제>는 17일 “디즈니랜드 방문은 캠페인 대상”이라며 정책의 허점을 꼬집었다. 도쿄 디즈니랜드는 일본에서 가장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테마파크로, 도쿄 근교인 치바현에 위치하고 있다. 따라서 캠페인이 대상이 돼 여행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에 언론은 ”디즈니 랜드에 사람이 모이게 장려하는 것도 문제고, 타 지역에서 치바현에 가려면 도쿄를 경유해야 하는 경우가 대다수인데 이와 관련한 대책은 없다는 문제도 존재한다”고 전했다.

이렇듯 ‘도쿄제외’ 고투 캠페인에는 여러 허점이 있다는 이유로 일본 국민들은 계속해서 아베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 이에 일본 정부는 17일 “고투 캠페인에서 노약자나 어린이 단체는 제외한다” 등의 조건을 추가했지만, 이미 민심은 돌아선 상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로 아베 총리의 지지율은 30%를 밑돌 정도로 크게 하락했다. 코로나19 사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데다 검찰총장 도박 논란 등 정치적 사건들까지 이어졌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번 고투 캠페인 강행으로 아베 총리의 지지율에 변화가 있을지 주목된다.

담당업무 : 국제뉴스(일본)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至誠感天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