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사태] 미래통합당 사모펀드 특위, NH투자 방문…피해 투자자 집회는 지속
[옵티머스 사태] 미래통합당 사모펀드 특위, NH투자 방문…피해 투자자 집회는 지속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0.07.30 13: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에서〉통합당 유의동·윤창현·이영·강민국 의원, 1시간 40분 가량 브리핑 및 간담회 가져
유의동 “당 차원 문제해결할 생각”…투자 피해자들 “사태 추이 따라서 집회 계속”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옵티머스펀드 피해자 대책위원회가 30일 오전 NH투자증권을 찾은 미래통합당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의견서를 전달하고 있다. ©시사오늘 정우교 기자
옵티머스펀드 피해자 대책위원회가 30일 오전 NH투자증권을 찾은 미래통합당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별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의견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미래통합당 이영 의원, 유의동 의원, 강민국 의원, 윤창현 의원 ©시사오늘 정우교 기자

미래통합당 사모펀드 비리방지 및 피해구제 특별위원회(이하 미래통합당 사모펀드 특위) 소속 국회의원들이 30일 NH투자증권 본사를 방문했다. 지난 15일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를 찾은데 이어 특위의 두번째 현장 활동으로, 소속 의원(유의동·윤창현·이영·강민국 의원)들은 정영채 사장을 비롯한 NH투자증권 임원진들과의 면담을 갖고 투자자금의 흐름 및 회수, 판매과정, 피해보상 등을 논의했다. 같은 장소에서 30분 전 집회를 시작한 옵티머스 펀드 피해 투자자들은 NH투자증권과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 NH농협금융지주 등을 돌며 항의를 이어나갔다. 

미통당 유의동·윤창현·이영·강민국 의원, 1시간 40분 가량 브리핑 및 면담 가져

이날 미래통합당 사모펀드 특위에 속한 유의동, 윤창현, 이영, 강민국 의원은 오전 10시경 정영채 사장 및 임원진들과의 면담을 위해 NH투자증권을 찾았다.

위원장을 맡은 유의동 의원은 이 자리에서 "정부 및 금융당국이 이 문제(옵티머스 사태)에 대해서 해결보다는 덮기에 급급한 상황에서, 당 차원에서 문제를 해결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고 왔다"면서 "이 자리에서는 투자자금이 어디로 어떻게 흘러 갔는지, 자금회수 문제는 어떻게 되고 있는지, 투자의 경위는 어떻게 됐는지, 피해보상의 문제는 어떻게 되고 있는지에 대한 심도 깊은 내용을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회의실로 이동한 특위 위원들은 1시간 40분 가량 NH투자증권 임직원들과 브리핑과 질의 응답시간을 가졌다. 

이날 현장에서는 금융당국의 미온적인 대응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미래통합당의 한 관계자는 이날 기자와 만나 "현재 사모펀드 및 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금융당국에 여러 자료를 요청했지만, 개인·투자정보 등을 이유로 쉽게 전달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에 당 차원에서는 알음알음 제보를 받아 이번 사태를 대응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면담을 마치고 나온 유 의원도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유 의원은 "이번 사태와 관련,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책을 조속히 마련해달라고 요구했다"면서 "투자 경위 등 여러 과정에 대한 NH투자증권에 대한 브리핑은 들었지만 쉽게 납득할 수 있는 내용은 많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이 부분에 대한 진상을 밝히기 위해 특위 활동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면서 "금융당국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금융당국은 이번 사태에 대한 실체적 진실에 다가기보다, 미봉책으로 덮고 가려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피해자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자본시장 활성화를 위해 조금 더 적극적인 자세를 보여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옵티머스펀드 피해자 대책위원회가 30일 오전 NH투자증권 본사 앞에서 이번 사태에 대한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시사오늘 정우교 기자
옵티머스펀드 피해자 대책위원회가 30일 오전 NH투자증권 본사 앞에서 이번 사태에 대한 배상을 촉구하고 있다. ©시사오늘 정우교 기자

투자자 "불완전판매 아닌, 착오에 의한 계약취소" 주장…상황 따라 집회 계속될 것

이날 피해 투자자들의 집회는 오전 9시 30분부터 NH투자증권 정문에서 시작됐다. 약 30여명이 참석한 이 자리에서 피해 투자자들은 이번 옵티머스 펀드의 판매과정은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 사유'에 해당된다며 전액 배상을 요구했다. 또한 쟁점이 되고 있는 이사회의 배임에 대해서는 "NH투자증권은 피해자 구제보다 이사진의 배임 회피에만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현장에서 만난 한 피해 투자자는 "(사모펀드 가입고객에 대한 긴급 유동성 공급이 보류된 이후) 담당 PB로부터 아무런 이야기도 듣지 못했다"면서 "(다만) 담당 PB가 말하길, 현재 이사회에서도 배상에 대한 의견조율이 안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다른 피해 투자자는 "현재 금감원이 이번 사태에 대해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가 아닌 불완전판매에 무게를 둘 것이라는 일부 보도가 있다"면서 "(이는) 판매사가 '착오에 의한 계약 취소' 권고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가능성이 있기에, 차선책으로 '불완전판매'를 검토한다는 것인데, 법리 검토조차 안하고 이런 대비책을 둔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여러 법무법인이 해당 건(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관심을 갖고 있고, 피해자 대책위는 접촉을 하고 있는 중"이라면서 향후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이와 함께 향후 집회 일정에 대해서는 "현재 NH투자증권의 이사회조차 언제 열릴 지 모르는 상황이기에, 이에 맞춰 진행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한편, 전날 옵티머스 펀드 피해 투자자들은 전날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가 이번 옵티머스 사태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호소문에서 "옵티머스 펀드 사태는 국가의 금융관리 시스템에 대한 도전"이라면서 정부와 농협중앙회, 농협금융지주, NH투자증권의 적극적인 대책과 함께 피해자들에 대한 신속한 선지급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처럼 2020-07-31 19:34:57
맞아요. NH투자증권이 판매수수료에 눈이 어두워 제대로 검증 안한 사모펀드를 마구 판매한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