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오늘] SKT-MS,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한국 정식 출시…KT Seezn, 여름 맞이 100원 프로모션 진행
[IT오늘] SKT-MS,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한국 정식 출시…KT Seezn, 여름 맞이 100원 프로모션 진행
  • 윤지원 기자
  • 승인 2020.08.05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윤지원 기자)

SKT-MS,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한국 정식 출시 ⓒSK텔레콤
SKT-MS,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한국 정식 출시 ⓒSK텔레콤

SKT-MS,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한국 정식 출시

SK텔레콤은 마이크로소프트와 클라우드 게임 사업 관련 글로벌 초협력을 선언한지 1년여 만인 오는 9월 15일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을 정식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양사는 출시를 맞아 게임 마케팅, 고객 서비스, 네트워크 운영 전반에서 협력을 이어간다.

국내 1위 5G 가입자와 세계 최고 수준의 5G MEC(모바일에지컴퓨팅) 기술을 보유한 SK텔레콤과 글로벌 콘솔 게임, 클라우드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는 MS는 지난해 9월 5G 클라우드 게임 공동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양사는 클라우드 게임 출시를 위해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왔다. 지난해 10월부터 전 세계서 처음으로 필드 테스트를 시작했고, 국내 이통사 가운데 단독으로 시범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1월에는 MS의 국내 첫 클라우드 게임 개발자 행사를 공동 진행하기도 했다.

‘엑스박스 게임 패스 얼티밋(Xbox Game Pass Ultimate)’은 월 1만6700원의 이용료로 100여종의 엑스박스 게임은 물론 지인과 함께 동시 접속해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기능인 ‘엑스박스 라이브 골드(Xbox Live Gold)’도 제공한다. 게임 타이틀 1개의 구매가격보다 낮은 월 이용료를 내고 언제 어디서든 클라우드에 접속해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이 아닌 타 이통사 고객도 게임을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용자 편의를 늘리기 위해 출시 시점에 맞춰 엑스박스 정품 컨트롤러 결합형 부가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게임 패스 얼티밋’을 구매한 이용자는 본인이 소유한 안드로이드 OS 기반 휴대폰, 태블릿으로 통신만 연결되면 클라우드 서버에 접속해 게임을 할 수 있다. 또 이용 기간 중에는 PC와 콘솔서 다운로드 형태로도 게임이 가능하다.

이용자는 오는 9월 15일 ‘엑스박스 게임 패스’ 앱을 원스토어 또는 갤럭시스토어를 통해 설치하면 국내외 인기 게임 100여종을 한번에 만나볼 수 있다. 최종 게임 리스트는 9월 15일 확정될 예정이다.

엑스박스 게임 스튜디오의 대표작인 ‘마인크래프트 던전’과 FPS(1인칭 슈팅) 게임 ‘헤일로:마스터 치프 컬렉션’, 세계 최대 게임 리뷰 집계 사이트 ‘메타크리틱’에서 ‘Must Play’에 꼽히며 극찬을 받은 레이싱 게임 ‘포르자 호라이즌 4’ 등 수많은 인기 게임이 포진해 있다. 이에 국내 히트작도 추가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글로벌 게임 선진국으로 꼽히는 한국의 이용자들을 만족시키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11개월에 걸쳐 단독 시범서비스를 운영해 왔다. 시범서비스 기간 중 게임 수는 시범 서비스 초기 4종에서 100여종까지 늘었다.

카림 초우드리(Kareem Choudhry) MS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은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한국 출시를 위한 SK텔레콤과의 파트너십에 감사드리며, 특히 SK텔레콤은 5G 네트워크 기반 시범 서비스 운영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며, “양사는 9월 15일부터 한국 게이머들에게 안드로이드 휴대폰으로 클라우드에 접속해 100여종의 게임을 즐기는 경험을 제공할 것이며, SK텔레콤과 한국 게임 커뮤니티에 밝은 미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시범서비스를 11개월간 운영하며 네트워크 품질 개선, 게임 성능·UI 향상, 한국어 지원 확대, 마케팅 채널 구축 등 다방면에서 출시 준비를 마쳤다”며, “한국어를 지원하는 게임을 확대하고 국내 유망 게임을 발굴 및 지원함으로써 국내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 생태계를 더욱 넓혀 나가겠다”고 밝혔다.

SK텔레콤, 유럽 표준화 기구와 양자암호통신 표준 선도한다

SK텔레콤은 자회사 IDQ와 공동으로 제안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통합 관리 규격 표준화 제안’이 양자암호통신 표준화를 선도하는 유럽전기통신표준협회(ETSI)의 표준화 과제로 채택되었다고 5일 밝혔다.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는 광통신 네트워크와 병렬로 구축되기 때문에 통신사는 두 네트워크를 통합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이번 과제는 양자암호통신을 제어하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를 통신사의 전체 네트워크 통합 관리에 포함시키는 인터페이스(SDN Orchestration Interface) 표준을 개발하는 것이다.

기존의 양자암호통신의 표준화는 독립적인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에서 암호화 키를 제공하는 기능 측면에서 진행되어 왔으나, 광통신 네트워크와의 통합 관리 규격의 표준화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인식되어 왔다. 이러한 중요성을 감안하여 유럽의 주요 통신사업자인 텔레포니카와 도이치텔레콤도 이 과제에 함께 참여하며, SK텔레콤은 과제의 책임자인 ‘라포처’로서 표준화를 주도할 계획이다.

표준이 완성되면, 통신사들이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도입할 때 두 개의 네트워크를 통합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기술적 장애요인이 완화되어 양자암호통신 사업화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해킹 시도 시 이를 즉시 인지하여 새로운 최적의 안전경로로 연결하기 용이하며, 향후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서비스 영역을 확장할 때에도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5G 기반의 초연결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어 양자암호통신 규격 표준화의 중요성은 더욱 강조되고 있다.

ETSI는 유럽을 중심으로 전세계 65개국에서 900개 이상의 회원사들이 참여하여 유·무선 통신, 전파, 방송, SW 및 ICT융합 기술을 포함한 ICT 전 분야를 포괄하여 표준화하고 있다. 특히, 산하 조직인 ‘ISG(산업표준그룹) QKD’는 2008년 세계 최초로 양자암호통신의 표준을 개발하기 시작했으며, 현재 SK텔레콤, IDQ뿐 아니라 BT, HPE, NTT, 도시바, 화웨이 등 41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양자암호통신 기술의 선두 주자로 글로벌 업체들과 협력하여 표준화를 통한 생태계 활성화에 적극 나서고 있다. 또한, IDQ는 개방형 양자암호키분배 인터페이스의 유일한 국제표준인 ETSI GS QKD-014 규격으로 작년 12월 국내 암호화 전송장비와 양자암호분배장치 간 실증에 성공한 바 있다.

SK텔레콤 박종관 5GX기술그룹장은 “SK텔레콤은 대표적인 글로벌 표준화 기구인 ETSI와 ITU-T에서 양자암호통신의 세계 표준화를 선도하고, GSMA에서도 글로벌 통신사업자들과 함께 양자암호통신의 확산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며, “5G 뿐 아니라 6G에서도 적용 가능한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KT Seezn, 여름 맞이 100원 프로모션 진행

KT의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Seezn(시즌)이 8월을 맞아 고객들을 위한 풍성한 혜택을 마련했다고 5일 밝혔다.

먼저 정상가 9900원(부가세 포함)의 월정액 상품인 ‘시즌 믹스’를 3개월 간 월 100원에 제공하는 ‘시즌 믹스 최초가입 월 100원’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시즌 믹스’는 200여개 실시간 채널과 8만여 편의 VOD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고, 콘텐츠 결제 시 이용할 수 있는 2만 2000원 상당의 포인트 ‘코코’를 함께 제공하는 Seezn(시즌)의 대표 월정액 상품이다.

Seezn(시즌)의 ‘코코’는 최신 영화나 지상파 드라마 및 예능 등의 유료 VOD를 단 건으로 구매하거나, 지상파 또는 종편 무제한 다시 보기 패키지 등의 콘텐츠팩을 이용할 때 모두 활용할 수 있다. 매달 원하는 콘텐츠를 집중 공략해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특히 호응도가 높다.

‘시즌 믹스 최초가입 월 100원’ 프로모션은 9월 30일까지 진행되며, 프로모션 기간 내에 시즌 믹스를 처음 가입하는 고객이라면 통신사 관계없이 누구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용카드 및 간편페이 등과 같은 결제 수단을 통해 이용할 수 있고, 4개월차부터는 정상가인 9900원에 이용하게 된다.

또 올레 tv에서 제공하는 4종의 지상파 다시보기 월정액 상품인 ‘MBC/KBS/SBS/지상파 3사 무제한 즐기기’를 이용하는 가입자라면 올레 tv에서 보던 콘텐츠를 Seezn에서도 추가 결제 없이 이어서 볼 수 있다. 올레 tv의 742번 채널에서 간편하게 TV와 Seezn 계정을 연결해 이용하면 된다.

더불어 콘텐츠 구매 고객 대상으로 고객 입맛에 꼭 맞는 경품과 혜택도 마련됐다. ‘MBC ALL 무제한즐기기’ 월정액 신규 가입 고객 전원에게 ‘싹쓰리 카카오 이모티콘’을 증정하고, SBS 런닝맨 10주년을 기념해 ‘시청자가 뽑은 런닝맨 레전드 10편’은 정상가 대비 30% 할인된 가격에 제공한다.

아울러 세계적으로 두터운 마니아 층을 형성하고 있는 ‘스튜디오 지브리’의 애니메이션도 이제 Seezn에서 만나볼 수 있게 됐다. 8월 16일까지 ‘지브리 명작패키지 1(소장용)’를 구매하는 고객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지브리 머그컵도 증정한다.

KT 모바일미디어사업담당 유현중 상무는 “Seezn은 다양한 오리지널 콘텐츠와 차별화된 시청 환경을 제공하며 트렌드에 민감한 밀레니얼 세대 고객들에게 많은 호응을 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즐겁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와 콘텐츠를 계속해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LG U+, 장마철 네트워크 품질유지 ‘구슬땀’

LG유플러스는 장마철 집중호우에 대비하기 위해 비상대응체계를 운영하고 도서지역 등 전국 중요통신시설을 점검했다고 5일 밝혔다.

서울 마곡사옥에 위치한 LG유플러스의 NW관제센터 비상상황실은 24시간 운영된다. 기상청이 호우특보를 발령할 경우 지역별로 비상상황의 정도에 따라 ‘비상레벨’을 발령한다. 전국적으로 2000여 명의 인력이 대기하고 있으므로 상황에 따라 비상대응 조치를 수행한다.

이번 충청지역에서 발생한 집중호우에도 이 같은 비상대응 체계 덕에 안정적인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었다. 또한 수해로 일부 지역에 정전이 발생해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웠던 경우에 고객에게 안내문자로 즉각 상황을 알리고 복구작업에 돌입했다.

지난 2일 충북 제천지역에서는 하천범람과 산사태의 영향으로 이중화된 기간망에서 일부 광케이블이 단선되기도 했다. 추가 피해가 발생하면 자칫 통신망 재난으로 확대될 위기상황이었으나, LG유플러스는 현장에 즉각 복구인원을 투입해 임시 복구 케이블 포설 등의 작업을 벌여 약 6시간만에 정상화했다.

이에 앞서 LG유플러스는 하절기 풍수해에 대비하기 위해 전국 중요통신시설을 점검했다. 특히 수방장비와 양수기를 점검하고, 건물 균열, 천정·벽체 누수, 옹벽·담장 파손 등 사고 발생시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는 요소들이 집중적으로 점검됐다.

또한 각 도서지역에 위치한 통신시설의 비상발전기(유류량 등), 배터리 등도 함께 점검대상에 포함돼 통신장애가 발생하더라도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할 수 있도록 준비상태를 확인했다.

권준혁 LG유플러스 NW부문장은 “예년보다 긴 장마철에 전국적으로 많은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전국에 있는 LG유플러스와 협력사 임직원들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며, “언제 어디서나 안정적인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IT, 통신, 게임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인내는 가장 힘이 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