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자 전환 언제쯤”…정유4사, 상반기 적자만 5조 ‘울고싶어라’
“흑자 전환 언제쯤”…정유4사, 상반기 적자만 5조 ‘울고싶어라’
  • 방글 기자
  • 승인 2020.08.10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전분기比 적자폭 줄었지만
유가하락 여파로 실적 감소세 여전
"하반기 업황 회복 하나" 관심집중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정유4사가 상반기 5조원대 적자를 냈다. ⓒ뉴시스
정유4사가 상반기 5조원대 적자를 냈다. ⓒ뉴시스

정유4사가 5조원대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상반기를 마무리했다. 1분기 대비 2분기에 적자폭을 줄이기는 했지만, 하반기 흑자전환으로 이어질지를 두고는 의견이 나뉜다.

10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과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의 상반기 영업손실은 5조1017억 원 수준이다. SK이노베이션이 2조2000억 원, GS칼텍스가 1조1600억 원, 에쓰오일 1조1700억 원, 현대오일뱅크가 5500억 원 등이다.

4사 모두 1분기 대비 2분기 적자폭은 줄였다. 1분기 4조3800억 원 수준이던 4개사의 영업손실은 2분기 들어 7200억 원 수준으로 감소했다. 현대오일뱅크는 4개사 중 유일하게 2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정유업계는 코로나19 여파로 유가가 하락하고, 석유제품 판매가격 역시 줄어들면서 영업손실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하반기에는 실적을 견인하는 유가와 정제마진이 회복하면서 실적 개선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SK이노베이션은 하반기 각국의 경기 부양책과 글로벌 경기의 점진적 회복으로 석유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했다. 에쓰오일 역시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가 완화되면서 정제마진이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현대오일뱅크는 산유국의 감산조치 연장으로 원유 가격이 상승하고, 석유제품 수요가 회복돼 정제마진이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당장 3분기 흑자전환이 가능할지 의구심을 품고 있다. 정유사들의 기대와 다르게 정제마진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정유업계는 배럴당 4달러 수준의 정제마진을 수익분기점으로 본다. 하지만 지난 3월 마이너스 구간으로 진입한 정제마진은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8월1주 싱가포르 정제마진은 배럴당 마이너스 0.3달러를 기록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정제마진 개선의 기미가 없고 유가 상승세도 둔화되고 있다”며 “7월 실적에 비춰봐도 3분기 흑자전환이 가능할지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금융·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해운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