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산-금호산업, CEO간 대면협상으로 아사아나 인수 담판 짓는다
HDC현산-금호산업, CEO간 대면협상으로 아사아나 인수 담판 짓는다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0.08.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미래전략 워크숍에서 경영진들과 대화를 나누는 정몽규 HDC그룹 회장 ⓒ HDC
미래전략 워크숍에서 경영진들과 대화를 나누는 정몽규 HDC그룹 회장. 사진은 본문과 무관 ⓒ HDC

금호산업과 HDC현대산업개발(이하 현산)이 아시아나 거래 종결을 위한 대면 협상을 갖고 담판을 짓기로 했다. 양사 모두 CEO간 미팅을 통해 재실사와 계약 해제 여부를 결정하기로 한 것. 당장은 논의 진전 가능성에 긍정적 기류가 형성되고 있지만, 여전히 재실사 여부를 두고서는 양사간 이견이 큰 것으로 전해져 빅딜 무산에 대한 우려 역시 높아지고 있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은 현산이 지난 9일 아시아나 거래 종결을 위한 대면협상에 응하겠다고 화답한데 대해 긍정적인 반응을 내비치며 "이번 대면 협의에서는 거래 종결을 위한 생산적인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는 금호산업이 지난 7일 현산에 "이제 좀 만나서 협의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 현산 역시 재실사를 위한 양사 대표이사 간의 대면협상을 요구하면서 극적 만남이 성사될 수 있게 된 것이다.

특히 금호산업은 HDC현대산업개발이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인수의지가 변함 없고, 조속한 거래 종결이 이루어지는 것을 원한다면 언제든지 만날 의사가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따라 양사간 대면협상은 실무자 간 연락을 통해 세부 일정이 정해질 방침이다.

다만 현산은 대면협상을 위한 구체적 사항에 대해서는 금호산업의 제안을 최대한 받아들인다는 제스처를 취하면서도, 원만한 거래종결을 위해서는 금호산업이 재실사 협의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매도인의 선행조건 충족의무가 여전히 이행되지 않아 인수종결을 위한  재점검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한 것이다.

금호산업은 재실사 수용 여부에 대해 어떠한 답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대면 협상을 통해 협의 진행 상황을 충분히 검토한 후 결론을 내리겠다는 의중에서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오는 12일 이후 실제 계약해제 통지 여부는 양사 CEO간 미팅 등 협의 진행상황에 따라 검토, 결정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업계는 양사 간 협의 물꼬가 트였다는 점에 주목하면서도, 여전히 재실사를 위한 접점 찾기는 어려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더욱이 일각에서는 오너가 아닌 전문경영인을 협상 테이블에 내세웠다는 점을 두고 사실상 형식적인 자리에 그칠 것이라는 데 그 무게를 두고 있다. 이미 금호산업과 주채권단인 산업은행마저 재실사 수용은 없다고 밝힌 바 있음을 감안하면, 이를 번복할 가능성마저 낮다는 것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해당 자리는 사실상 그 분위기가 빅딜 무산으로 기울어진 가운데 계약금을 둘러싼 눈치 싸움 자리로 변질될 수도 있다"고 해석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