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감원장 “사모펀드 사태, 함께 노력해야”
윤석헌 금감원장 “사모펀드 사태, 함께 노력해야”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0.08.1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완전판매 등 발생 시 판매사가 고객보호 나서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윤석헌 금감원장이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헌 금감원장이 지난달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이 최근 불거지고 있는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 금감원과 금융권의 협력을 강조했다. 

윤 원장은 11일 열린 임원회의에서 "최근 잇단 사모펀드 사태와 관련 금감원과 금융권이 함께 노력해 금융의 신뢰 회복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금융은 '신뢰없이 존재하기 어려운 산업'인데, 최근 사모펀드 연쇄부실화로 금융산업 전체가 신뢰를 잃어가고 있어 안타깝다"고 밝히면서 "(특히) 국민은 금융상품을 직접 판매하는 금융사를 믿고 거래하고 있으므로, 부실상품 판매나 불완전판매로 피해가 발생했다면, 판매사가 고객보호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관련부서에서도 분쟁조정 제도의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한다"면서 "고객의 이익을 우선시하는 문화 정착을 위한 관련 제도 개선에 적극 힘써줄 것"이라고 당부했다. 

한편, 윤 원장은 이날 최근 부동산 시장 이슈와 관련한 의견도 밝혔다. 그는 "최근 부동산시장 과열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폭이 다시 확대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금융사의 대출규제 준수 여부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위반사례가 적발될 경우, 엄중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특히) 국토부 주관으로 운영 중인 '부동산시장 불법행위 대응반'과 긴밀하게 협력해 대출규제 위반거래에 대한 단속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개인사업자대출, 법인대출, 사모펀드 등을 활용해 대출 규제를 우회하는 편법대출에 대해서도 감독상의 대응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