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금원·신복위, UN 발표 ‘2020년 글로벌 지속가능 공공기관 10’ 선정
서금원·신복위, UN 발표 ‘2020년 글로벌 지속가능 공공기관 10’ 선정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8.20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계문 “저신용·저소득 서민을 위한 금융 안전망 될 수 있도록 최선 다할 것”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서민금융진흥원과 신용회복위원회(원장 겸 위원장 이계문)가 유엔(UN) 경제사회이사회 국제비정부기구인 UN SDGs 협회가 발표한 '2020 글로벌 지속가능 리더·기업·브랜드 100' 중 '공공기관 10'에 선정됐다. ⓒ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원회
서민금융진흥원과 신용회복위원회(원장 겸 위원장 이계문)가 유엔(UN) 경제사회이사회 국제비정부기구인 UN SDGs 협회가 발표한 '2020 글로벌 지속가능 리더·기업·브랜드 100' 중 '공공기관 10'에 선정됐다. ⓒ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원회

서민금융진흥원과 신용회복위원회(이하 서금원, 신복위 원장 겸 위원장 이계문)가 유엔(UN) 경제사회이사회 국제비정부기구인 UN SDGs 협회(사무대표 김정훈)가 발표한 '2020 글로벌 지속가능 리더·기업·브랜드 100' 중 '공공기관 10'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UN SDGs 협회는 올해  전세계 주요 리더 2000명, 주요 글로벌 기업 3000개를 대상으로 혁신성, 경제성과 등 10개 기준과 43개 지표를 분석해 '글로벌 지속가능 리더·기업·브랜드 100'을 선정했다. UN SDGs 협회는 "코로나19라는 전대미문의 큰 위기를 맞으며 사람들의 일상과 생활 환경 기준이 크게 달라진 것에 주목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향후 인류와 지구환경, 사회 시스템이 나아갈 방향을 가장 정확히 제시하고 미래를 이끌 지속가능 기관을 발표한 것"이라고 선정배경을 설명했다.

이 중 글로벌 지속가능 공공기관 10에는 △그린피스, △열대우림동맹(Rainforest Alliance), △유엔 여성기구(UN Women) 등이 선정됐으며, 국내에선 서금원과 신복위가 유일하게 뽑혔다. 

이번 선정은 우리나라의 정책 서민금융 모델이 글로벌 무대에서도 인정 받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계문 원장 겸 위원장은 이번 선정에 대해 "전 세계적으로 지속가능경영과 사회 안전망으로서의 금융의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면서 "서민금융지원을 통해 지속가능 금융을 확산하고 이를 국제사회 선도모델로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