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김여정에 권한 이양”… 국정원 브리핑 배경은?
“김정은, 김여정에 권한 이양”… 국정원 브리핑 배경은?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0.08.20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치 스트레스 줄이고 책임 분산” 이유일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권한을 일부 이양받았다고 국정원이 전했다. ⓒ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권한을 일부 이양받았다고 국정원이 전했다. ⓒ뉴시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북한의 국정 전반을 위임통치하고 있다는 진단이 국정원 소식으로 전해졌다.

국정원은 20일 국회 정보위원회의 비공개 현안보고 브리핑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김여정 부부장에 일부 권한을 이양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후계 통치는 아니다. 사실상 2인자"라며 “김여정 부부장 1인만 (통치)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김여정 부부장 외에도 △경제 박봉주 당무위원장 △내각 김덕훈 최고인민회의 예산위원회 위원장 △군사 분야 최부일 인민보안상 △전략무기 개발 전담의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 이병철 등 권한이 분산됐다고 전해진다.

국회정보위원회 소속 미래통합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이 전한 말이다. 이날 브리핑 자리에는 박지원 국정원장을 비롯해 박선원 기조실장, 김상균‧박정현 제1‧2차장이 참석했다.
 

박지원 국정원장 등이 북한 동향 관련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현안보고에 참석해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박지원 국정원장 등이 북한 동향 관련 국회 정보위원회 비공개 현안보고에 참석해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국정원이 민감한 사안을 전한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김여정 부부장이 일부 권력을 위임받게 된 배경과 관련해서 국정원 자체적으로는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9년간 통치하면서 스트레스가 높아지고, 정책 실패에 따른 책임 분산 차원에서 권한을 일부 내려놓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여권의 한 인사도 관련해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코로나 민심이 북한 내부에 악화되면서 김여정 부부장의 존재감을 높여 김정은 위원장에 몰린 권한을 분산시키고 리스크를 줄이려는 것이 아니겠느냐”며 “알려지기로는 김여정 부부장 경우 흙수저 남편과 딸이 하나 있다고 하던데 가부장성이 강한 북한 내부의 기조를 깨고 여성이 정치 전면에 등장한 점도 주목되는 요소”라고 말했다.

한편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도 다시금 주목되고 있다. 하지만 국회 정보위 소속의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국정원 현안보고 관련 중간 브리핑 자리에서  “여러 출처상 없는 걸로 봐도 크게 틀리지 않을 것”이라며 건강 이상설을 부인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