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 자연재해 피해지역 긴급 복구지원 봉사활동 펼쳐
수협, 자연재해 피해지역 긴급 복구지원 봉사활동 펼쳐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0.09.02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지난달 29일,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을 비롯한 수협 임직원들이 충남 서천에 위치한 '월하성어촌계'를 방문해 제8호 태풍 '바비'로 인해 유입된 해양쓰레기 수거 봉사활동에 나섰다. ⓒ수협중앙회
지난달 29일,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을 비롯한 수협 임직원들이 충남 서천에 위치한 '월하성어촌계'를 방문해 제8호 태풍 '바비'로 인해 유입된 해양쓰레기 수거 봉사활동에 나섰다. ⓒ수협중앙회

수협 임직원들이 지난달 29일 충남 서천에 위치한 월하성어촌계를 방문해 제8호 태풍 ‘바비(BAVI)’로 인해 유입된 해양쓰레기 수거 봉사활동에 나섰다고 2일 밝혔다.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이동빈 수협은행장 등 임직원과 충청관내 조합장 등 최소인원인 40여명만 참석해 방역수칙을 준수하며 진행했다.

참여자들은 어촌계 복구를 위해 선착장을 중심으로 해안에 떠밀려온 폐스티로폼, 폐로프, 플라스틱병 등 약 3t의 해양쓰레기를 수거했다.

월하성 어촌계가 위치한 지역은 매년 장마 기간에 강물에서 쓰레기가 유입돼 주민들 활동으로는 복구가 어렵다. 특히 올해는 연이은 장마·태풍으로 강에서 유입된 초목류와 쓰레기가 뒤섞여 악취유발, 안전사고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임준택 회장은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어촌계의 신속한 피해복구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위로의 말과 함께 격려금을 전달했다.

아울러 “올해 길었던 장마와 태풍으로 인한 쓰레기 유입으로 많은 어업인들이 고통받고 있다”며 “쓰레기를 수거할 인력과 장비가 부족한 상황이다, 정부·지자체 및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