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고보니] 野, 간호사 격려 文에 “편 가르기 대통령, 다음엔 누구를 적으로 돌릴 셈인가”
[듣고보니] 野, 간호사 격려 文에 “편 가르기 대통령, 다음엔 누구를 적으로 돌릴 셈인가”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0.09.02 2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페북 발언에 하태경‧김은혜 비판 잇따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야당 정치인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간호사 격려글에 대해 의사 파업을 에둘러 겨냥한 '편 가르기'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전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2일 페이스북에서 “코로나 비상시기에 대통령이 의사-간호사를 이간질하고 싸움 붙이는 글을 게시했다. 국민들 편 가르기를 조장하고 있다”며  “대통령이기를 포기한 건지 되묻고 싶다. 제발 삼류 대통령 되지 마시고 국민들 통합시켜서 코로나에서 나라 구하는 일류대통령이 되십시오”라고 말했다.

같은 당 김은혜 대변인도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대통령이 국민을 상대로 좌표를 찍었다. 의사를 향한 대리전을 간호사들에게 명하신 건가”라며 “헌신한 ‘의료진’ 그 짧은 세 음절마저 ‘의사와 간호사’ 분열의 언어로 가르는 대통령. 다음엔 누구를 적으로 돌리실 셈인가”라고 물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대한의사협회와 민주노총에 대한 엄정 대처를 지시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페이스북 글을 통해 간호사들을 격려했다. ⓒ뉴시스

 

앞서 문 대통령은 같은 날 페이스북을 통해 “전공의 등 의사들이 떠난 의료현장을 묵묵히 지키고 있는 간호사분들을 위로하며 그 헌신과 노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폭염 시기, 옥외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벗지 못하는 의료진들이 쓰러지고 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국민들의 마음을 울렸다”며 “의료진이라고 표현되었지만 대부분이 간호사들이었다는 사실을 국민들은 잘 알고 있다”고 격려했다.

한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지난달 31일 최고위원회에서 의료계의 파업을 불러온 정부의 공공의대 추진에 반대하며 “문재인 정권은 공정사회의 적”이라고 작심 비판했다. 안 대표는  “공공의대 입학을 시민단체가 추진하는 추전위에서 추천하려고 했다. 엉터리 가짜 증명서, 추천서로 의대에 입학시킨다면 우리나라 의료계는 돌팔이 천지가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공공의대를 졸업하면 서울대병원(등)에 우선 선발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을 발의했다니 제정신이냐. 돌팔이들이 판을 치는 국공립병원에 국민들이 무서워서 갈 수 있겠나”라고 일갈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원내선임부대표는 지난 1일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대 우선 선발한다는 건 가짜 뉴스다. 공동의대를 졸업하면 지역에서 최소 10년 이상은 봉사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 “시민단체 추천은 법안에 있지도 않다. 심사과정에서 논의되고 결정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