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수상한 건국대②] 미성년 자녀 공동저자로 끼워넣었다 논란일자 삭제?
[단독][수상한 건국대②] 미성년 자녀 공동저자로 끼워넣었다 논란일자 삭제?
  • 박진영 기자,정우교 기자
  • 승인 2020.09.0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정우교 기자)

개교 74주년을 맞은 명문사학 건국대학교가 최근 크고 작은 논란에 휩싸였다. 산하 법인 '더클래식500'이 사기 혐의를 받고 있는 옵티머스자산운용이 만든 펀드에 투자해 거액의 손실을 본 것으로 나타났으며, 일부 교수들은 자녀들의 이름을 논문에 게재했다는 의혹이 일어 교육부가 조사협조를 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사건들의 중심에 유자은 이사장을 중심으로 한 이사회가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 〈시사오늘〉이 건국대를 둘러싼 의혹들을 집중 취재했다. <편집자 주>

ⓒ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

건국대 일부 교수들이 미성년 자녀의 이름을 논문에 공동저자로 올렸다는 의혹이 일어 교육부로부터 조사협조 공문을 받았다. 이 중 한 교수가 교육부의 공문을 받은 시점 자녀의 이름을 논문에서 삭제한 정황이 포착되면서, 연구 부정사례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본지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2018년 1월 26일, 3월 26일 두차례 걸쳐, 일부 교수 논문에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등록한 것과 관련하여 '부당 저자 표기' 등 연구 부정 행위를 검증해달라고 건국대학교에 요청했다. 이어 교육부는 2018년 4월 5일 해당 논문에 대한 검증 결과를 6월 말까지 교육부에 제출하라는 공문을 보냈다.

이 가운데 교육부 공문을 받은 시점인 2018년 4월 경, 해당 논문에서 공동저자로 등록된 A교수 자녀로 추정되는 이름이 삭제되면서, 내부 조사 자체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의혹이다.

건국대는 지난 2018년 4월, 'OOO이 교원자녀 정보에는 확인되지 않으나, A교원의 자녀인지 여부 확인'이라고 명시된 교육부 공문을 받았다. 해당 논문은 2013년 발행된 것으로, 공문을 받은 시점인 2018년, 논문 공동저자에 A교수 자녀로 추정되는 이름이 사라진 채 수정되어 올라왔다.

산학협력단 관계자는 본지 통화에서 "교육부 공문을 받았을 당시, 해당되는 교수들이 자진신고를 했으며, 관련 내용을 교육부에서 재조사 중에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아울러 해당 논문은 전문적 지식을 상당히 요하는 이공계열 국제 전문 학술지에 올라온 것으로, 고등학생이 공동저자로 참여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학계의 한 전문가는 "논문이 게재된 학술지는 2006년부터는 해당 분야 상위 25% 내에 들 정도로 수준있는 저널이다"고 밝혔다.

A교수로 추정되는 자녀는 논문 참여 당시 해외 고등학교에 다니고 있었으며, 이후 미국의 한 명문대학교에 입학한 것으로 파악됐다.

더욱이 A교수가 새 총장 취임과 함께 학교 내에서 요직을 차지하게 되면서, 내부적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건국대 내부 관계자는 "논문에 미성년 자녀를 공저자로 등록했다는 논란이 있는 교수가 현 총장이 취임하면서 어떻게 요직을 차지할 수 있었는 지 의문이다"고 밝혔다.

건국대 전영재 총장은 취임을 얼마 앞두고 본지 통화에서 "(교수 논문에 자녀 공저자 등록과 관련, 교육부 조사 협조 요청에 대해) 소문으로 들어서 알고는 있지만, 학교 차원에서 준비 중인 자체 조사 등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A교수는 현재까지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교육부는 부모가 교수인 중고생 자녀의 이름이 전문성이 높은 국제 학술지 등 논문에 포함된 일이 입시를 위한 '스펙쌓기'로 이용됐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국내 일부 대학은 특기자 전형에서 논문을 지원자격 중 하나로 정하고 있으며, 해외 대학의 경우 에세이가 중요 평가 요소기 때문에 논문이 가점으로 작용했을 가능성이 크다.

특히 논문 저술에 기여도가 크지 않은 중고생 자녀의 이름을 논문에 공동저자로 등록한 것은 연구부정행위 중 '부당한 저자 표시'에 해당될 수 있는 사항인만큼 교육부는 지난 2018년, 국내 전국 대학을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펼쳤고, 현재 막바지 조사를 진행 중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해당 대학에 대한 조사 내용을 현재로썬 알려줄 수는 없다"면서, "지난 2018년부터 논문 연구 부정 사례에 대해 여러대학을 조사 중에 있으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로 최종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은행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카드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