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어디서 많이 듣던 말인데
[한컷오늘] 어디서 많이 듣던 말인데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9.06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秋 아들 휴가연장 진실게임 새 국면
與 일각서 “전화 걸었지만 외압아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무단 병가(휴가연장) 의혹으로 정치권이 뜨겁다. 사실무근이라는 추 장관과 여권의 주장에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은 2일 사건 관련 군 관계자와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엔 추 장관(당시 의원) 보좌관이 서 씨(추 장관 아들) 병가 연장 문의 전화를 했느냐는 물음에 "그렇다"고 답변한 내용이 실렸다.

그러자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이날 "추 장관 당시 보좌관이 군에 전화한 것은 맞지만 외압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같은 당 김종민 최고위원은 "검찰개혁 흔들기"라며 정치공세론을 주장했다.

어디서 많이 듣던 말이다.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 관련,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연달아 전화하면서 '외압 논란'이 있었다. 외압이 아니라 안부를 물었다는 해명이 뒤따랐었다. 추 장관의 보좌관과 군 관계자는 안부를 주고받을 사이가 아니라면, 추가적 설명이 필요하지 않을까.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