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 전통시장 영세상인에 소액대출 298억 원 지원
서민금융진흥원, 전통시장 영세상인에 소액대출 298억 원 지원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9.08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장 이하 임원진, 4월부터 급여 30% 반납 ‘고통분담·영세상인지원’
이계문 “코로나19로 어려운 상인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 되길 바란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서민금융진흥원 제공
서민금융진흥원(이하 서금원, 원장 이계문)이 코로나19 특별자금을 포함한 전통시장 소액대출사업으로 올해 7월말까지 영세상인 3937명에게 총 298억 원을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서민금융진흥원 제공

서민금융진흥원(이하 서금원, 원장 이계문)이 코로나19 특별자금을 포함한 전통시장 소액대출사업으로 올해 7월말까지 영세상인 3937명에게 총 298억 원을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이용자수는 12.9%, 금액은 10.6% 증가한 수치다.

서금원은 전통시장 소액대출을 통해 연 평균 2.9%의 금리로 최대 1000만 원을 지원해 영세상인의 일수대출 등 불법사금융 피해를 방지하는 한편, 원금상환 유예를 통해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금융부담 완화에도 기여해왔다.

이번 명절을 앞두고 성수품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영세상인을 위해 최대 1000만 원 한도의 명절자금을 5개월 만기 일시상환 방식으로 추가 지원하고 있으며, 이번 추석에도 5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은 오는 9월 29일까지 받는다.

또한, 전국 500개 전통시장에 항균물티슈 5만 개를 기부하고, 전통시장에서 떡과 과일 등을 구입해 쪽방촌과 의료진에 기부하는 등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해 어려움을 겪는 전통시장 상인들 지원에 힘쓰고 있다.

대구 북구 칠성전자·주방시장 임백호 상인회장은 이날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영세 상인들은 매일 느는 게 빚"이라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 서금원의 전통시장 소액대출 지원이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계문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급감 등으로 전통시장 영세상인분들의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며 “서금원의 전통시장 지원자금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상인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계문 원장 등 서금원 임원진은 코로나19로 인한 국민 고통 분담 차원에서 4~7월 중 매월 급여의 30%를 반납했다. 이는 코로나19로 특히 어려움이 심화되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들을 지원하는 데 활용될 예정이다.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