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3社 분할…지주사 체제 전환 추진
대림산업, 3社 분할…지주사 체제 전환 추진
  • 박근홍 기자
  • 승인 2020.09.1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욱 재판에 영향 줄까 '촉각'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박근홍 기자)

이해욱 대림 회장 ⓒ 대림산업
이해욱 대림 회장 ⓒ 대림산업

대림산업은 지난 10일 이사회를 열고 지주회사와 2개 사업회사로 분할하는 방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대림산업은 앞으로 인적분할과 물적분할을 동시에 추진해 존속법인인 지주회사 디엘 주식회사(가칭), 건설사인 디엘이앤씨(가칭), 석유화학회사인 디엘케미칼(가칭) 등 3개 회사로 분할한다. 지주사 체제로 전환하는 것이다.

구체적인 분할방식은 대림산업을 디엘과 디엘이앤씨로 인적분할하고, 디엘에서 디엘케미칼을 물적분할한다. 디엘과 디엘이앤씨는 기존 지분율에 따라 분할 신설회사의 주식을 나눠 갖는다. 분할비율은 디엘 44%, 디엘이앤씨 56%다. 디엘은 석유화학사업부를 물적분할해 디엘케미칼을 신설한다. 디엘이 디엘케미칼의 주식 100%를 보유한다.

대림산업은 오는 12월 4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오는 2021년 1월 1일 지주회사를 출범할 계획이다.

산업별 특성에 맞는 개별 성장전략을 추구하고 기업가치 재평가를 통해서 주주가치 제고와 주주이익 극대화를 실현하기 위한 조치라는 게 대림산업의 설명이다. 특히 지주회사 중심의 투명한 기업지배구조도 확립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평가다.

이 같은 효과를 극대화하는 차원에서 대림산업은 기존 내부거래위원회를 확대 재편해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거버넌스위원회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선임사외이사 제도도 함께 도입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업계에서는 대림산업의 이번 조치가 현재 계열사 부당지원, 사익편취 등 혐의로 기소돼 진행 중인 이해욱 회장의 재판을 유리한 국면으로 끌고 가기 위한 포석이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 앞서 이 회장이 사내이사 연임을 포기한 것과 비슷한 경우라는 것이다.

아울러 재판으로 인해 지배력 강화, 향후 승계 문제 등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높아진 상황인 만큼, 지주사 체제 전환을 통해 오너일가의 지배력을 높이는 우회 전략을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도 나온다. 일례로 새롭게 출범할 지주사인 디엘과 이 회장의 지분이 많은 대림코퍼레이션을 합병시키는 방안이 거론된다.

담당업무 : 건설·부동산 및 재계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隨緣無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