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궁 방문객 코로나 확진 논란… 허경영 국가혁명당 “하늘궁과 무관”
하늘궁 방문객 코로나 확진 논란… 허경영 국가혁명당 “하늘궁과 무관”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0.09.13 19:52
  • 댓글 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늘궁 방문객 뒤늦게 양성 감염 확진자로 판정
하늘궁측 “확진자, 하늘궁 외부에 있었다” 반박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코로나19 확진자가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의 강연 장소로 알려진 경기도 양주시 ‘초종교 하늘궁’에 다녀간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양주시와 <뉴스1>을 비롯한 복수의 매체 등에 따르면 해당 확진자는 성남시에 거주하는 60대 남성 A씨로 지난 9일 서울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방역당국이 감염경로 등 역학조사를 하던 과정에서 지난 5일 하늘궁을 방문한 사실이 뒤늦게 파악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당시 하늘궁 안에는 방문객이 30여명, 외부에는 10여명이 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늘궁 내부 전경ⓒ시사오늘(사진 제공 : 국가혁명당)
하늘궁 내부 전경ⓒ시사오늘(사진 제공 : 국가혁명당)

 

하지만 허경영 대표 측에서는 13일 “하늘궁’을 둘러싼 ‘코로나19’ 감염 사태는 실제 ‘하늘궁’과는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국가혁명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다른 지역에서 감염된 확진자 A씨가 ‘하늘궁’을 다녀간 당일에는 경찰, 시, 보건소 관계자들에 의해 ‘하늘궁’ 입구 길목마다 엄격한 통제를 받는 중이었다”며 “A씨 뿐만 아니라 다른 방문자 대부분이 하늘궁 안으로 들어오지 못하고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에서 밖에서 머물다 귀가했다”고 해명했다.

또 마스크 미착용 등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며 “시와 경찰 관계자가 지난 5일 현장을 점검할 당시 방문객 모두 마스크를 쓰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거리 두기 등 자체방역 수칙을 잘 준수했다”며 “허경영 대표 또한 마스크 착용에 앞장서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A씨 외에도 지난 5일 하늘궁 방문객으로 추정되는 부천 거주 70대 남성도 양성 확정이 나면서 걱정을 안기고 있다. 현재 하늘궁은 방역지침을 준수 중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전채희 2020-09-15 11:45:49
감사합니다.음해보도로 모든 분들에게 허경영을 알려주셔서~자 이제 이 난국을 살리실 분은 여러분들이 알고있는 사이비 교주가 아닌 허경영 유튜브를 통해 제대로 깨어나시기 바랍니다.어떤 강연보다 흥미롭고 재밌고 박사코스~다 필요없습니다.엄청 똑똑해지면서 참 사람이 되어갑니다.

최숙영 2020-09-15 02:23:28
이리저리 눈닦고 아무리살펴보아도 우리나라살릴분
오직 혁명당 허총재님이 답이 더라
30년전부터 출산.결혼등 33정책 계획하여 지속적으로
변치않고 외치고 계십니다
유튜브 '허경영제대로 알자 ' 공부해요

명탐정 2020-09-15 01:30:01
부천 거주 70대 남성도 다녀갔다? 왜 새로운 환자를 만들죠?
그런적 없습니다. 마지막 부분은 잘못된 기사입니다~!!!

조승리 2020-09-14 21:37:00
더이상 가짜뉴스에 속지 말고
이 코로나 정국에서 해방 시켜줄 유일한 분, 그리고 우리나라 전 국민들 속을 후련하게 해 줄 허경영을 알아 보십시요.
허경영을 음해 하려 하지 마시고.
허경영을 알면 답이 나옵니다.

임은경 2020-09-14 18:43:04
부자되세요 허경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