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오늘] 한화손해보험, ‘헌혈 캠페인’ 동참…현대해상, 카카오톡 업무 플랫폼 서비스 시행
[보험오늘] 한화손해보험, ‘헌혈 캠페인’ 동참…현대해상, 카카오톡 업무 플랫폼 서비스 시행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0.09.16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한화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코로나19 극복 위한 '헌혈 캠페인' 동참

한화손해보험은 16일 본사 임직원 80여명이 참여하는 '단체 헌혈 캠페인'을 여의도 사옥에서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월 헌혈릴레이 행사에 이어 두 번째로 실시하고 있는 이번 캠페인은 15일부터 이틀간 진행됐다. 하반기 코로나 19가 재확산돼 혈액 수급이 심각하게 부족한 현실을 극복하기 위해 직원들이 힘을 모아 마련했다. 

한화손해보험은 이번 행사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맞춰 참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사전에 체온을 측정하고 손소독을 실시하는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하는 한편, 행사를 이틀에 걸쳐 시행하면서 헌혈참여자들의 밀집도를 완화시켜 행사를 운영하고 있다.

한화손해보험 관계자는 "코로나 19사태가 장기화되어 학교나 일반인들의 헌혈 참여가 어려운 상황이다.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는 임직원들의 따뚯한 마음과 노력이 국가적으로 직면한 혈액수급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보탬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화생명
©한화생명

한화생명, '2020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한화생명은 16일 기업의 지속가능경영 성과를 담은 '2020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는 '신용과 의리'의 한화 정신을 바탕으로 윤리경영, 소비자중심경영을 적극 실천하고,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생명존중, 신뢰 기반의 진정성 있는 나눔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려는 한화생명의 노력을 담았다.

이번 보고서는 △고객중심의 상품·서비스 개발 △디지털혁신 △소비자보호 △사회적 가치창출등 △지속가능경영 등 중요 이슈들을 담아 냈다. 또한 지속가능경영 성과부터 기업 지배구조까지 현황과 결과를 공개하고 고객과 협력사 및 임직원, 주주 등 이해관계자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의 창구가 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지속가능경영보고서는 한화생명 홈페이지에서 자유롭게 열람이 가능하다.

한화생명 여승주 대표이사는 "최근 코로나19로 발생으로 인해 국가적 위기상황에서도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코로나19 피해 고객 특별지원, 라이프파크 연수원 생활치료센터 지원, 착한마스크 캠페인, 맘스케어마켓, 언택트 봉사활동등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해왔다"면서 "이번 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며 고객과 주주, 사회에 대한 사회적 책임 또한 성실히 수행해 나가며 소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현대해상
©현대해상

현대해상, 카카오톡 업무 플랫폼 서비스 시행

현대해상은 16일 카카오톡 채팅을 통해 쉽고 간편하게 보험가입, 보험금청구, 보험계약대출 등의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카카오톡 업무 플랫폼'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현대해상 CM(Cyber Marketig) 자동차보험 및 여행자보험에 가입하고자 하는 고객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카카오톡에서 필수 정보만 입력하면 실시간으로 보험료 확인과 결제가 가능하며, 자동차보험 갱신은 간단한 채팅만으로도 처리할 수 있다.

아울러, 업계 최초로 카카오톡 채팅을 통한 보험금청구 및 보험계약대출 서비스를 도입해 창구 방문이나 팩스 발송, 모바일 앱(App) 설치 없이도 카카오톡 채팅창에서 간단한 인증과 구비서류 등록 등을 통해 고객 본인의 보험금 청구(100만원 이하)와 대출 업무를 24시간 원스톱으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

정규완 현대해상 디지털전략본부장은 "국민메신저라 불리는 카카오톡을 통해 고객 누구나 별도의 인증서 없이 보험사의 다양한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데 의미가 있다"면서 "모바일 금융거래가 익숙하지 않은 디지털 소외계층이나 직장인과 같이 시간적 제약이 있는 금융소비자를 위해 앞으로도 서비스 범위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