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금융진흥원, ‘신용·부채관리 컨설팅 시범사업’ 실시
서민금융진흥원, ‘신용·부채관리 컨설팅 시범사업’ 실시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09.17 1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서민금융상품 이용자 대상…이후 전북은행 징검다리론 등 이용 가능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서민금융진흥원 제공
서민금융진흥원(이하 서금원, 원장 이계문)은 17일 부터 ‘신용·부채관리 컨설팅 서비스’를 시범 실시한다고 밝혔다. ⓒ서민금융진흥원 제공

서민금융진흥원(이하 서금원, 원장 이계문)은 17일 부터 ‘신용·부채관리 컨설팅 서비스’를 시범 실시한다고 밝혔다.

신용·부채관리 컨설팅은 정책서민금융 이용자가 건전한 신용 관리를 통해 신속한 경제적 재기를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책이다. 서민금융상품인 미소금융, 햇살론, 바꿔드림론을 이용한 후 1년이 경과하고, 연체 없이 성실상환중인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지원되며, 향후 6개월간 1만명을 대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비용은 전액 무료다.

컨설팅 신청자는 6개월 간 서금원에서 위촉한 컨설턴트와 매월 1:1 유선상담을 통해 신용변동 사유를 확인하고 맞춤형 신용 개선방안 및 신용·재무 관리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 받게 된다.

또한 컨설팅을 성실히 받고 신용이 상승한 신청자가 저축은행이나 대부업 등에서 대출을 이용 중인 경우, 전북은행 징검다리론 등 실질적인 대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신용부채관리 컨설팅은 오는 30일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방법은 서민금융콜센터(국번없이 1397) 또는 서민금융진흥원 맞춤대출 홈페이지(loan.kinfa.or.kr)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이계문 원장은 이날 “자신의 채무를 끝까지 책임지고 신용을 올리고자 하는 의지는 있지만 정보와 경험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이 많아 안타깝다”며 “신용·부채관리 컨설팅을 통해 금융정보의 비대칭을 해소하고 서민들이 제도권 금융에 신속하게 안착해 경제적 재기에 한걸음 다가갈 수 있도록 맞춤형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북은행(행장 임용택)은 신용·부채관리 컨설팅 시범사업의 성공적인 수행을 위해 서금원에 1억 원을 기부하는 등 서민·취약계층의 신용개선 및 부채관리를 위해 힘을 보태기로 했다.

서금원은 전북은행의 기부금을 활용해 컨설팅 신청자의 신용도 관리를 위한 컨설팅을 제공하고, 신용부채관리 컨설턴트 양성을 통해 금융기관 퇴직자 등 고령층의 전문성을 사회에 환원하는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계획이다.

 

담당업무 : 경제부 금융팀/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行人臨發又開封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