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청, 불공정거래·기술탈취 피해 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경청, 불공정거래·기술탈취 피해 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 방글 기자
  • 승인 2020.09.17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재단법인 경청이 불공정거래 및 기술탈취 피해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국회의원 간담회를 진행했다.ⓒ재단법인 경청
재단법인 경청이 불공정거래 및 기술탈취 피해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국회의원 간담회를 진행했다.ⓒ재단법인 경청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중소기업 권리회복을 위한 공익 재단법인 경청(이사장 장태관)은 17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상생룸에서 불공정거래와 기술탈취 피해 중소기업들을 대상으로 국회의원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학영 위원장을 비롯해 김경만 의원과 신정훈 의원, 이동주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대기업의 불공정거래나 기술탈취로 직접 피해를 당한 12개 중소기업 대표들로부터 실제 현장에서 겪은 피해 사례와 이로 인한 고통을 듣고, 해결 방안을 모색됐다.

LG유플러스, 현대자동차, 우리은행 등 대기업과의 오랜 법적 분쟁에도 불구하고 해결이 불투명한 피해 중소기업의 억울함이 쏟아졌다. 또, 카카오게임즈, 롯데글로벌로지스, 신한카드 등과 최근 법적 분쟁을 이어가고 있는 피해 기업들의 건의 사항도 나왔다.

특히 현장에는 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공정거래위원회, 특허청 등 관련 부처 와 행정기관 담당자들도 참석, 사례별 피해 구제 협의 등 대-중소기업 상생 협력 방안을 모색했다.

행사를 공동 주최한 재단법인 경청은 문제 해결을 위한 법률 및 정책개선 발표에서 하도급법과 상생협력법, 부정경쟁방지법 관련 개선사항 논의의 필요성을 제시했다. 또, 향후 기술침해 소송에서의 국민참여재판제도의 도입도 주장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김경만 의원은 “기술탈취 문제는 우리 경제의 성장을 저해하는 대표적인 불공정 거래행태”라며 “피해 중소기업 대표들의 호소를 귀담아 듣고, 향후 국정감사 등을 통해 기술탈취 근절을 위한 근본적인 제도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대기업의 불공정거래, 기술탈취에 따른 중소기업 피해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최근 5년 간 분쟁 조정 신청 건수는 385건(중기부, 2019년), 확인된 기술 유용 피해액만도 5410억 원(중소기업중앙회, 2018년)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