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추미애 “황제복무? 명예훼손적…‘수사 개입’ 불거질까 보좌관에 연락無”
[정치오늘] 추미애 “황제복무? 명예훼손적…‘수사 개입’ 불거질까 보좌관에 연락無”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0.09.17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민주당 워크숍서 “가장 시급한 문제는 추경…추석 전까지 집행”
‘컷오프 탈당’ 권성동, 국민의힘 복당…‘복당 러시’의 시작?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한설희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 휴가 의혹’과 관련해 “저와 제 남편은 민원을 넣은 바 없다”면서 “제 아이를 과장하거나 황제복무 등의 명예훼손적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라. 진실에 힘이 있듯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뉴시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 휴가 의혹’과 관련해 “저와 제 남편은 민원을 넣은 바 없다”면서 “제 아이를 과장하거나 황제복무 등의 명예훼손적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라. 진실에 힘이 있듯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뉴시스

추미애 “황제복무? 명예훼손적…‘수사 개입’ 불거질까 보좌관에 연락無”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7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아들 휴가 의혹’과 관련해 “저와 제 남편은 민원을 넣은 바 없다”면서 “제 아이를 과장하거나 황제복무 등의 명예훼손적 용어로 깎아내리지 말라. 진실에 힘이 있듯 있는 그대로 봐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추 장관은 이날 ‘보좌관 청탁 의혹’에 대해서도 “제가 이 문제에 대해 알고자 (해당 보좌관에) 확인을 한다면 수사에 개입했다고 주장할 것”이라면서 “보좌관에게 일체 연락을 하지 않은 채 수사기관의 신속한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의원 워크숍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 중 가장 시급한 것은 추경”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의원 워크숍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 중 가장 시급한 것은 추경”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이낙연, 민주당 워크숍서 “가장 시급한 문제는 추경…추석 전까지 집행”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의원 워크숍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 중 가장 시급한 것은 추경”이라며 “여야가 합의해 추석 전 집행에는 큰 차질이 없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민생 안건을 추석 전에 처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면 한다”면서 “불가피한 협상을 하는 경우도 있다. 나는 ‘원칙 있는 협치’를 말했지만 협상이 가능한 것은 협상하는 방식으로 국회에 임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공수처 출범, 국정원 개혁입법 완성, 검경수사권 조정 등을 흔들림 없이 해나가야 한다”면서 개혁 입법 과제를 거듭 강조했다. 

지난 3월 당의 ‘공천 배제(컷오프)’에 반발, 탈당 후 무소속 출마로 당선된 권성동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이 17일 승인됐다. ⓒ뉴시스
지난 3월 당의 ‘공천 배제(컷오프)’에 반발, 탈당 후 무소속 출마로 당선된 권성동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이 17일 승인됐다. ⓒ뉴시스

‘컷오프 탈당’ 권성동, 국민의힘 복당…‘복당 러시’ 시작될까

지난 3월 당의 ‘공천 배제(컷오프)’에 반발, 탈당 후 무소속 출마로 당선된 권성동 의원의 국민의힘 복당이 17일 승인됐다. 김태호·윤상현·홍준표·권성동 등 공천에 반발해 탈당한 ‘무소속 4인방’ 중 첫 사례다. 반면 이은재 전 의원의 신청은 보류됐다. 

앞서 홍준표, 김태호 의원은 수차례 복당 의지를 밝혔으며, 윤상현 의원 역시 “보수 재건에 일조하겠다”면서 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 다만 당 일각에서는 홍 의원의 복당과 관련해 거부감이 커 당 지도부의 고민이 깊어지는 모양새다. 
 

담당업무 : 통신 및 전기전자 담당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