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이 정도면 반칙이지”…볼보 신형 S90, 탁월한 거주성에 최고급 옵션 ‘향연’
[시승기] “이 정도면 반칙이지”…볼보 신형 S90, 탁월한 거주성에 최고급 옵션 ‘향연’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0.09.19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플래그십 세단임에도 6000만 원대 합리적 가격…탄탄한 기본기에 최고급 사양만 녹였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지난 10일 시승한 신형 S90의 모습.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지난 10일 시승한 신형 S90의 모습.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핫한 브랜드로 떠오른 볼보가 반칙이 아닐까 싶을 정도의 필살기를 꺼내들었다. 그들 스스로 강조하고 있는 '스웨디시 럭셔리'의 완성형을 보여줄 수 있는 플래그십 세단 '신형 S90'를 선보였기 때문이다. 

신형 S90는 더 커진 차체 확보를 통한 거주성 향상부터 다양한 첨단 안전·편의 옵션까지 어느 하나 나무랄 데가 없는 프리미엄 세단의 격을 그대로 내비친다. 여기에 효율·환경을 고려한 파워트레인 변화는 물론 동급 수입 경쟁 모델에서 찾아볼 수 없는 6000만 원대(시승차 기준)의 합리적 가격까지 제시했으니, 고객 마음을 홀릴 수 밖에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

기자는 지난 10일 진행된 신형 S90 시승을 통해 이같은 상품성을 직접 확인해 볼 수 있었다. 시승은 B5 인스크립션 모델을 타고 서울 여의도 마리나에서 인천 네스트호텔을 왕복하는 약 110km 구간에서 이뤄졌다.

신형 S90의 후면부 모습. 화려함보다 간결함을 통해 세련미를 강조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신형 S90의 후면부 모습. 화려함보다 간결함을 통해 세련미를 강조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외관은 4년 만의 부분변경이기에 힘을 잔뜩 줬을 것 같지만, 오히려 순해진 듯한 인상을 풍긴다. 볼보 디자인을 상징하는 아이언마크와 그릴, 토르의 망치로 불리는 시그니처 LED 헤드램프는 그대로다. 하단 범퍼부 상단에 가로형 크롬 라인을 길게 입힘으로써 넓고 낮은 차세를 부각시킨 정도가 차이를 보인다.

해당 크롬라인은 측면과 후면까지 빙 둘러지도록 해 시각적 안정감과 고급스러움을 더한다. 후면부는 트렁크 끝단을 살짝 높였을 뿐, 하단의 테일파이프를 숨겨버리는 과감한 선택을 내렸다. 화려함을 과시하기보다 정갈함을 통한 세련미를 강조한 듯 보인다.

실내는 거주성 향상을 위한 아늑함과 고급스러움이 강조됐다. 우드 마감이 눈길을 끄는 스칸디나비아 인테리어는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와 9인치 중앙 디스플레이와 조화를 이루며 차분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감성을 알맞게 구현한다. 마사지와 통풍 기능이 추가된 전동식 나파가죽 시트와 천연 크리스탈로 제작된 기어 노브는 시각적·촉각적 만족감을 극대화한다.

신형 S90의 실내는 차분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감성을 알맞게 버무려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신형 S90의 실내는 차분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감성을 알맞게 버무려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2열에 오르면 신형 S90이 왜 플래그십 모델인지를 더욱 명확히 느낄 수 있다. 차량 전장 증가 폭(125mm)의 대부분인 115mm를 2열 레그룸에 녹여내 탁월한 거주성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2열 레그룸은 1026mm에 달해 성인 남성이 발을 편하게 뻗기에 충분한 공간을 제공한다.

또한 2열에서는 독립 온도 조절 시스템과 전동식 파노라마 선루프, 윈도우 선블라인드, 리어 선커튼 등을 직접 작동시킬 수 있어 편리하다. 상위 차급에서나 볼 수 있는 옵션들이 녹아져 있어 사장님이 된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동시에 가족들을 태우고 다니면 더할 나위 없겠다는 생각이 든다.

신형 S90의 백미는 2열에 있다. 더 커진 차체 확보를 통해 거주성을 향상시킨 것은 물론, 2열에서 선커튼과 선루프 등을 조작할 수 있도록 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신형 S90의 백미는 2열에 있다. 더 커진 차체 확보를 통해 거주성을 향상시킨 것은 물론, 2열에서 선커튼과 선루프 등을 조작할 수 있도록 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주행에 나서면 신형 S90은 프리미엄 세단에 기대할 수 있는 경쾌하면서도 유연한 움직임을 그대로 보여준다. 최고출력 250마력, 최대토크 35.7kg.m를 발휘하는 48V 가솔린 마일드 하이브리드 B5 엔진은 8단 자동변속기가 짝을 이뤄 매끄럽게 차체를 끌고 나간다. 더불어 14마력의 추가 출력을 지원하는 전기모터는 정차 후 출발 가속 시 이질감없는 민첩한 반응을 돕는다.

다만 고속도로에 접어들어 급가속을 이어갈 때는 차량 성격이 다소 밋밋하다는 아쉬움도 든다. 달리 말하면 전륜 구동 방식을 장점을 살려 스포티한 주행 감성을 구현하고 싶지만, 패밀리 세단에 요하는 고급스러운 승차감을 포기할 수 없어 그 밸런스를 맞추려 급급한 느낌이다. 드라이브 모드에서도 다이내믹과 컴포트의 확연한 차이가 와닿지는 않는다. 물론 고속 영역에서의 꾸준한 힘과 자신감있는 코너링은 만족스러웠다.

시승간 파일럿 어시스트 II를 활성화한 모습.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시승간 파일럿 어시스트 II를 활성화한 모습.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주행 중에는 볼보의 자랑거리 중 하나인 파일럿 어시스트 II의 우수한 활용성이 눈에 띈다. 스티어링휠 버튼으로 쉽게 조작할 수 있는 해당 기능은 구간 단속이 있는 인천대교를 지날때 요긴하게 쓰였다. 차간 거리와 속도를 정확히 유지해주는 한편 차선 이탈 방지를 위해 능동적으로 개입해 줘 주행의 편리함과 안전성을 높여준다.

이 외에도 차량 내 초미세먼지를 정화하고 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는 어드밴스드 공기 청정 시스템은 중앙 디스플레이를 통해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패밀리 세단으로써의 매력을 배가한다. 또한 바워스&윌킨스 사운드 시스템과 이를 통한 노이즈 캔슬레이션 기능 탑재, 헤드업 디스플레이, 무선 충전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사양들은 고객들의 눈높이를 충족시켜주기에 알맞다.

시승에서 공기 청정 기능은 차량 내 공기질을 좋음 수준으로 지속 유지해줬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시승에서 공기 청정 기능은 차량 내 공기질을 좋음 수준으로 지속 유지해줬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기자는 신형 S90가 이같은 상품성 향상을 이뤘음에도 가격(6690만 원)이 기존 대비 100만 원 밖에 오르지 않았음을 확인해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그 흔한 옵션 장사도 없었다. 수입차 시장 내 경쟁 브랜드에게는 '각성'을, 소비자들에게는 커다란 '혜택'을 안겨준다는 점에서 그 존재 가치와 인기 비결은 분명해 보였다. 더욱이 시승간 실연비도 공인 연비 11.3km/ℓ와 비슷한 수준인 11.6km/ℓ로 나와 흠잡을 데가 없었다.

실연비는 공인 연비 11.3km/ℓ를 소폭 상회하는 11.6km/ℓ 수준을 기록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실연비는 공인 연비 11.3km/ℓ를 소폭 상회하는 11.6km/ℓ 수준을 기록했다. ⓒ 시사오늘 장대한 기자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