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오늘] 현대차, 쏘나타 N라인 이미지 공개…토요타, 2021년 RAV4 출시
[자동차오늘] 현대차, 쏘나타 N라인 이미지 공개…토요타, 2021년 RAV4 출시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0.09.23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현대차는 쏘나타 N 라인(N Line)의 외장 이미지를 공개했다. ⓒ 현대자동차
현대차는 쏘나타 N 라인(N Line)의 외장 이미지를 공개했다. ⓒ 현대자동차

현대차, 쏘나타 N라인 이미지 공개

현대자동차는 중형세단 쏘나타에 고성능 N의 감성을 입혀 스포티함을 극대화한 쏘나타 N 라인(N Line)의 외장 이미지를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중형급 세단에 N 라인 트림이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는 쏘나타 N 라인을 통해 36년간 국민차로 자리매김한 쏘나타에 차별화된 이미지를 부여할 계획이다.

쏘나타 N 라인의 전면부는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 그릴 △3개의 인테이크 홀이 적용된 전용 범퍼 △프론트 윙 △N 라인 엠블럼을 적용했다.

측면부는 △범퍼와 연결돼 차체를 낮아 보이게 해주는 사이드실 △휠 하우스 공기 흐름을 고려한 에어벤트 △아웃사이드 미러와 사이드실 몰딩 등에 적용된 블랙 하이그로시 포인트 컬러 △전용 19인치 알로이 휠이 탑재된다.

후면부는 △블랙 하이그로시 포인트 컬러의 범퍼 하단부 △리어 스포일러 △듀얼 트윈팁 머플러가 적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는 기본 모델 출시에 이어 쏘나타 하이브리드, 센슈어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다양한 고객들의 니즈를 충족시켜왔다"며 "쏘나타 라인업에 고출력 2.5 터보 엔진을 탑재한 쏘나타 N라인을 추가함으로써 고출력과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원하는 고객까지 두루 만족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는 게임회사 ‘넥슨’과의 제휴를 통해 인기 게임 ‘카트라이더’에 쏘나타 N 라인을 모티브로 제작한 카트를 선보여 고성능 N 브랜드를 친근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토요타, 2021년 RAV4 출시

토요타 코리아는 가솔린 모델의 상품성을 강화한 '2021년형 RAV4'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2021년형 RAV4 가솔린 모델에는 하이브리드 모델에 적용된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 카플레이, 내비게이션 등의 인포테인먼트 기능이 추가됐다. 또한 자동으로 트렁크를 개폐해 편리하게 짐을 싣고 내릴 수 있는 파워 백도어 기능이 확대 적용됐다.

토요타 코리아는 2021년형 RAV4 가솔린 모델을 출고하는 고객에게 선착순(100명)으로 ‘엔조이 차박 패키지’를 제공한다. 차박의 필수품이라 할 수 있는 폴딩체어, 접이식 테이블, 담요, RAV4 전용 에어매트로 구성된다.

더불어 50만 원 주유권과 토요타 신차교환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모션 혜택이 제공된다.

2021년형 RAV4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2WD 3600만 원, △하이브리드 2WD 4059만 원 △하이브리드 AWD 4627만 원이다.

넥센타이어, EPL 맨시티 후원 연장 기념 이벤트

넥센타이어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 FC(이하 맨시티)와의 후원계약 연장을 기념하는 고객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오는 10월 4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이벤트는 넥센타이어 공식 유튜브 채널 구독 인증샷과 ‘로드 트립 챌린지’ 영상 속 맨시티 선수들이 언급하는 한국 내 지명을 ‘넥센타이어 페이스북’ 또는 ‘넥센타이어 맨시티 파트너십 페이스북’에 댓글로 남기면 된다.

이중 ‘로드 트립 챌린지’는 맨시티 선수들이 발음하기 어려운 한국 지명 읽기에 도전한 영상으로 지난주 유튜브를 통해 공개됐다. 이는 넥센타이어의 글로벌 마케팅 강화활동 일환으로,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맨시티 팬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자 기획됐다.

넥센타이어는 이벤트 참여 고객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맨시티 유니폼, 주유 상품권, 커피모바일 상품권 등의 경품을 증정한다. 이벤트 관련 자세한 사항은 넥센타이어 페이스북과 넥센타이어 맨시티 파트너십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