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北쇼크’ 덮친 정치권…文 “송구” 與 “진상조사” 野 “추미애” 安 “여권 떨거지”
[정치오늘] ‘北쇼크’ 덮친 정치권…文 “송구” 與 “진상조사” 野 “추미애” 安 “여권 떨거지”
  • 한설희 기자
  • 승인 2020.09.28 2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희생자 경위 불문 송구”
이낙연 “보수야당, 월북 사실 조사도 않고 군사대응 얘기…무책임한 주장”
국민의힘, 검은 마스크 끼고 “文, 秋아들 돕지 말고 ‘공무원 구하기’ 해야”
안철수 “북한 싸고도는 모두가 최순실…정신 나간 여권 떨거지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한설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군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해 28일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면서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군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해 28일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면서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희생자 경위 불문 송구”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군에 의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에 대해 28일 청와대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매우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면서 “아무리 분단 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일이었다.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유가족들의 상심과 비탄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민들께서 받은 충격과 분노도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면서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군(軍) 당국에 따르면 사망자 A씨는 월북 의사를 밝혔으나, 북한과 유가족 측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보수야당은 월북 여부 등 핵심적 사실을 가리기도 전에 낡은 정치 공세부터 시작하고 있다”면서 “군사대응 같은 위험하고 무책임한 주장과 가짜뉴스도 서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보수야당은 월북 여부 등 핵심적 사실을 가리기도 전에 낡은 정치 공세부터 시작하고 있다”면서 “군사대응 같은 위험하고 무책임한 주장과 가짜뉴스도 서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뉴시스

이낙연 “보수야당, 월북 사실 조사도 않고 군사대응 얘기…무책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당내 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특위를 설치하겠다”면서 민주당 국방위원회 간사 황희 의원을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이 대표는 이날 “보수야당은 월북 여부 등 핵심적 사실을 가리기도 전에 낡은 정치 공세부터 시작하고 있다”면서 “군사대응 같은 위험하고 무책임한 주장과 가짜뉴스도 서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는 “왜곡된 행태에 사실로 대응하겠다”면서 “남북 공동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미래지향적 준비를 갖춰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28일 오전 국회 앞 계단에서 검은색 정장과 검은 마스크를 한 채로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를 개최했다. ⓒ뉴시스
국민의힘은 28일 오전 국회 앞 계단에서 검은색 정장과 검은 마스크를 한 채로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를 개최했다. ⓒ뉴시스

국민의힘, 검은 마스크 끼고 “文, 秋아들 보다 ‘공무원 구하기’ 해야”

국민의힘은 28일 오전 국회 앞 계단에서 검은색 정장과 검은 마스크를 한 채로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를 개최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대통령님 어디 계십니까. 우리 국민이 죽었습니다’라고 적힌 현수막을 들고 “추미애 장관 아들을 구하려고 국방부가 얼마나 노력했느냐”면서 “해수부 공무원을 구하려고 그 10분의 1 노력이라도 했느냐”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을 ‘계몽군주’로 평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겨냥해 “권력을 휘둘러 고모부와 형을 살해하고, 핵으로 동족을 위협하며, 자국민을 노예처럼 부리는 망동이 ‘계몽’이냐”며 “폭군을 계몽군주라 받드는 게 이 나라 진보 지식인의 실체”라고 일갈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면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뉴시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면서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뉴시스

안철수 “북한 싸고도는 모두가 최순실…정신 나간 여권 떨거지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오전 최고위에서 문재인 정부를 향해 “대통령이 그토록 비판하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르냐”면서 “하나도 다르지 않다. 전임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하고 주도했던 사람으로서 저는 떳떳하게 말할 수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여권을 향해서도 “대통령을 대통령답지 못하게 만들고,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책무를 다하지 못하도록 만든, 통지문 한 장에 감읍하여 북한을 싸고도는 당신들 모두가 최순실”이라면서 “왜 관계 장관 회의에 대통령은 없었나. 자고 있었다고 해도 대통령 주위에는 국가비상상태에 대통령을 깨울 수 있는 참모가 단 한 명도 없느냐”고 비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을 겨냥해 “북한이 무슨 짓을 해도 눈감아주고 싶은 분에게 북의 이런 천인공노할 행동을 보고해 봤자 아무 소용이 없다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면서 “정신 나간 ‘여권 떨거지들’이야 어쩔 수 없다지만, 남북관계 개선 계기 운운한 망언(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인사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담당업무 : 국회 및 더불어민주당 출입합니다.
좌우명 : 사랑에 의해 고무되고 지식에 의해 인도되는 삶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