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이명희, 정용진·정유경에 주식 일부 증여
신세계 이명희, 정용진·정유경에 주식 일부 증여
  • 안지예 기자
  • 승인 2020.09.29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 정용진-백화점 정유경 체제 강화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안지예 기자)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보유 중인 이마트와 신세계 지분 가운데 각각 8.22%를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에게 증여한다고 지난 28일 공시했다. 

이번 증여를 통해 이 회장의 보유 지분은 이마트 18.22%, 신세계 18.22%에서 각각 10.00%로 낮아지게 되며, 정 부회장의 이마트 지분은 10.33%에서 18.55%로, 정 총괄사장의 신세계 지분은 10.34%에서 18.56%로 높아지게 된다. 

신세계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 회장이 그룹 지속 성장을 위해 각 사의 책임경영이 더욱 중요해졌다고 판단하고,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증여를 결정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식음료, 소셜커머스, 화장품, 패션 등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편견없이 바라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