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닉스, 최태원 회장 사내이사 선임…경영 참여 본격화
스크롤 이동 상태바
하이닉스, 최태원 회장 사내이사 선임…경영 참여 본격화
  • 박세욱 기자
  • 승인 2012.02.13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세욱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 ⓒ뉴시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하이닉스반도체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이로써 최 회장이 향후 하이닉스의 경영권에 참여할 가능성도 커질 전망이다.

반면 국민연금 추천 의결위원들이 반발하고 있어 진통이 예상된다.

하이닉스는 13일 경기도 이천 본사에서 임시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최 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하성민 SK텔레콤 사장과 박성욱 하이닉스 부사장도 이날 사내이사로 선출됐다.

최 회장은 현장 표결에서 찬성 41.92%(2억8485만4387주)와 반대 15.89%(1억1670만3942주)로 의결권 주식 과반수 찬성표 받았다.

이로써 최 회장은 오는 14일 개최 예정인 이사회를 통해 하이닉스 공동대표나 이사회 의장을 맡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하지만 최 회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한 주총의 결과를 놓고 주주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다. 최근 비자금 수사와 관련해 최 회장이 유죄를 선고받은 상황에서 도덕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을 사내이사로 받아들일 수 없다는 게 주주들의 의견이다.

이에 의결위 정부측 추천위원인 지홍민 의결권행사전문의 임시 위원장(이화여대 교수)과 김우찬 한국개발연구원(KDI) 국제정책연구원 교수가 이날 위원직을 사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