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오늘] 강기정 전 정무수석, ‘김봉현 옥중 입장문’ 검사·변호사 검찰 고발
[포토오늘] 강기정 전 정무수석, ‘김봉현 옥중 입장문’ 검사·변호사 검찰 고발
  • 권희정 기자
  • 승인 2020.10.1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권희정 기자)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시사오늘 권희정 기자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19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자산운용 사건 핵심인물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입장문에 등장한 A변호사와 B검사를 직권남용과 변호사법 위반으로 고발 하기위해 이동하고 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공개한 옥중 편지를 통해 2019년 7월 A변호사와 검사 3명에게 서울 청담동 소재 유흥업소에서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주장했다. “전관인 A 변호사가 ‘여당 정치인들과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을 잡아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 보고 후 보석으로 재판을 받게 해주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김 전 회장은”(그 3명 중) 검사 1명은 얼마 후 라임 수사팀에 합류했다”고 적었다.

 

담당업무 : 사진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