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오늘] 美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 ‘상대방 끼어들기 방지용’ 마이크 음소거 된다
[미국오늘] 美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 ‘상대방 끼어들기 방지용’ 마이크 음소거 된다
  • 문민지 기자
  • 승인 2020.10.21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제별 2분 간 마이크 음소거…상대방 발언권 보장
대선토론위 “새 조치로 올바른 균형 이룬 토론 될 것”
트럼프 측 “CPD 조치, 바이든에 대한 편향성 보여줘”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문민지 기자)

22일(현지 시각) 열리는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회에서는 상대 후보의 모두발언 시간에 마이크가 음소거 처리되도록 한 조치가 시행된다. ⓒ클리블랜드=AP/뉴시스
22일(현지 시각) 열리는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회에서는 상대 후보의 모두발언 시간에 마이크가 음소거 처리되도록 한 조치가 시행된다. ⓒ클리블랜드=AP/뉴시스

미국 대선 전 열리는 마지막 TV 토론회에서는 상대방이 발언할 때 끼어들지 못하도록 마이크를 음소거 하는 조치가 시행된다.

19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오는 22일(현지 시각) 열리는 마지막 2차 TV 토론에서는 기존처럼 주제별로 2분 동안의 모두발언 시간이 주어지되 각 후보의 마이크가 상대방 발언 중에는 꺼지도록 한 조치가 도입됐다. 뒤이어 자유토론 시간에는 마이크가 꺼지지 않지만, 상대방 후보의 말에 끼어들면 그 시간만큼 자신의 발언 시간이 차감된다.

미 대선토론위원회(CPD) 측은 관련해 “이번 조치는 위원들의 만장일치로 결정된 사안”이라며 “규칙 변경이라기보다는 토론과 관련해 양쪽 대선 캠프가 합의한 규칙을 더 잘 준수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또 "새로운 조치로 토론이 올바른 균형을 이뤄, 유익한 토론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새 조치는 두 후보의 끼어들기가 난무했던 지난 1차 TV 토론 이후 CPD가 토론 형식의 변화를 검토하겠다고 한 데에 따른 것이다. <WP>에 따르면 29일 진행된 1차 TV 토론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71차례,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22차례 상대 후보자의 말에 끼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새롭게 적용된 토론 규칙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측은 “용납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빌 스테피언 트럼프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은 “CPD가 규칙을 변경한 것은 이미 바이든 후보에 대한 편파성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캠프는 1차 토론 직후 CNN과의 인터뷰에서 “CPD가 경기 중간에 골대를 옮기고 규칙을 바꿔서는 안 된다”고 밝히며 어떤 규칙 변경에도 반대해왔다.

바이든 후보 측은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지만, 지난 1차 대선 토론 이후 “토론이 중단되지 않도록 CPD가 조치를 취했으면 좋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오는 22일 열릴 마지막 토론은 코로나 19 대응ㆍ미국 가정ㆍ인종ㆍ기후변화ㆍ국가안보ㆍ리더십 총 6개의 주제를 놓고 각각 15분씩 총 90분 동안 진행된다.

담당업무 : 국제뉴스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따듯하지만 날카로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