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하림그룹, 국내 농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농협-하림그룹, 국내 농축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0.10.22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농협과 하림은 22일 하림 서울사무소(서울 강남구)에서 '축산업 경쟁력 강화 및 사업 시너지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김태환 농협축산경제대표이사,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농협
농협과 하림은 22일 하림 서울사무소(서울 강남구)에서 '축산업 경쟁력 강화 및 사업 시너지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오른쪽부터) 김태환 농협축산경제대표이사,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농협

농협 경제지주와 하림그룹은 국내 농축산업의 발전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다각적으로 협력분야를 확대키로 했다. 특히 양 사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함으로써 농업인 소득증대, 유통물류 효율화를 통한 시장경쟁력 및 소비자 신뢰 제고에 시너지를 발휘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농협은 하림과 농협경제지주 김태환 축산경제 대표이사, 하림그룹 김홍국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축산업 경쟁력 강화 및 사업 시너지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옥수수 등 사료용 곡물의 장기공급계약 및 사료원료 공동구매를 비롯하여 유통, R&D 부문에서 공동 교류협력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이 협약을 시작으로 농협사료는 해외에서 조달하는 사료용 곡물 일부를 최근 EGT사(미국 워싱턴주 롱뷰항 곡물수출터미널 보유)의 지분을 인수한 팬오션(하림계열 해운회사)과 협의하여 구매하고, 팜스코 등 하림계열 사료회사들과 기타 사료원료 공동구매를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김태환 농협 축산경제대표이사는 “농협은 국내 축산업의 한 단계 도약을 위한 방안을 전방위로 모색해 왔으며, 특히 농협사료와 팬오션의 협력모델은 사료곡물의 안정적 확보를 통한 국내 축산업의 경쟁력 제고에 큰 의미가 있는 첫 발걸음이라고 생각한다”며“앞으로도 국내 양축 농가의 실익을 위해 다양한 부문에서 파트너십을 구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은 “농협과 하림은 우리나라 농축산업은 물론 식품의 제조·가공·유통·판매의 전 분야에서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선의의 경쟁과 협력 속에서 발전해 왔다”며, “오늘 협약을 계기로 교류·협력을 더욱 확대하고 시너지를 창출해 농식품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만들고 젊은이들이 농업에서 비전을 갖도록 하는데 농협과 더불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