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감 발언’ 선 넘어, 장관은 상급자” … 추미애 직격탄에 與 가세
“윤석열 ‘국감 발언’ 선 넘어, 장관은 상급자” … 추미애 직격탄에 與 가세
  • 김의상 기자
  • 승인 2020.10.26 2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의상 기자)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뉴시스(사진 공동취재단)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 출석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해 강도 높게 비판했다. ⓒ뉴시스(사진 공동취재단)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 출석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난 국감 발언에 대해 조목조목 따지면서 강력 비판했다.

추 장관은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 했던 윤석열 총장을 겨냥해 “장관은 총장의 상급자”라고 다시 한번 못 박았다.

이어 추 장관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할 총장으로서 선을 넘는 발언”이라며 “지휘 감독권자로서 민망하고 송구하다”고 윤총장을 대신해 사과했다.

이날 김진애 열리민주당 의원은 윤석열 총장에 대해 “해괴한 단어(부하)를 써서 사회를 어지럽혔다”며 “당시 추 장관은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을 지휘, 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 썼는데 어떤 의미냐”고 물었다.

이에 추미애 장관은 “정부조직법, 검찰청법에 의해 명시된 바에 따라 검찰총장은 법무부 소속청이라는 의미”라며 “저도 부하란 단어는 생경하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한 추 장관의 작심발언에 민주당 의원들도 가세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은 대검찰청 앞에 윤 총장을 응원하는 화환이 포착된 사진을 국감장에 띄우고 "이렇게 나열해놓고 본인이 정치적 지지를 받고 있다는 식으로 위세를 보이는 태도는 매우 잘못됐다"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윤 총장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를 제시하며 "평가가 (긍·부정이) 반반이라는 것 자체가 직무수행이 잘못됐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준다“며 ”공무원이라면 70∼80%는 잘한다는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소병철 의원은 "대선판을 흔드는 검찰총장이다. 특정 세력이 지지해 대권 주자로 부상했지만, 반대로 검찰 신뢰도는 꼴찌가 됐다"면서 "탄식이 나온다"고 말했다.

신동근 의원은 검찰 수사 사안과 관련, 윤 총장이 조선일보 사주를 만났다는 의혹으로 논란이 인 것을 거론하면서 "본인은 피의자를 스스럼없이 만나면서 수사 검사들에게는 만나지 말라고 하면 누가 듣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에 추 장관이 "부적절한 만남뿐만 아니라 그 부인들에게는 명품 핸드백을 줬다고 한다. (이런 사례가) 많다"고 거들자 신 의원은 "(윤 총장이) 밤에 정치를 한다"고 더욱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