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평오늘] 밀려나는 윤석열, 남은 길은 대권?
[만평오늘] 밀려나는 윤석열, 남은 길은 대권?
  • 그림 이근 / 글 정진호 기자
  • 승인 2020.10.29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여당에 핍박 받는 윤석열…대권후보로 ‘쑥쑥’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그림 이근/글 정진호 기자)

ⓒ시사오늘 이근
ⓒ시사오늘 이근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밀어내기’에 열심이다. 김용민·김남국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저격수’를 자임하며 공세를 퍼붓더니,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한 감찰을 지시했다. 법무부장관과 여당의 거센 공격에 윤 총장도 휘청거리는 분위기다.

그런데 아이러니하게도, 윤 총장의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는 점점 상승하고 있다. 정부여당의 핍박이 그를 ‘거물’로 키워주는 모양새다. 윤 총장도 “퇴임 후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 심경의 변화를 드러냈다. 이쯤 되면 추 장관과 민주당이 윤 총장을 ‘대권의 길’로 떠밀고 있는지도 모를 일이다.

담당업무 : 국회 및 국민의힘 출입합니다.
좌우명 : 인생 짧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