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차 강국 만들자”…文대통령-정의선, 현대차 울산공장서 ‘의기투합’
“미래차 강국 만들자”…文대통령-정의선, 현대차 울산공장서 ‘의기투합’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0.10.3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30일 현대차 울산공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정부가 추진하는 미래차 보급과 인프라 조성 사업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확고히 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현대차 울산 5공장 방문은 수소전기차 '넥쏘' 생산기지를 살펴보고 미래차 육성전략과 성과를 점검하기 위한 자리로 꾸려졌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 10대 사업에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를 선정했다고 전하는 한편,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 원 이상 투자할 계획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가 만든 수소차와 전기차의 안전성과 우수성은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향후 5년이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는 골든타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선 회장도 울산공장을 찾은 문 대통령에게 넥쏘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를 최대 800km까지 늘릴 것이라는 계획을 알렸다. 그러면서 내년부터 적용될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극 활용, 전기차 생산비 절감과 대량 생산을 통한 보급확대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 대, 수소차 20만 대를 보급한다는 목표 아래 인프라 확충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특히 현대차가 강점을 지닌 수소차 인프라 부문 확충을 위해 오는 2025년까지 450기의 충전소를 구축한다는 방향성을 제시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