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김종인 “與, 재보선 추진 철회가 상식”
[정치오늘] 김종인 “與, 재보선 추진 철회가 상식”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0.11.0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 세분화 ”
與, 공천 위한 당헌개정 전당원 투표 종료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공동취재사진
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정세균 “사회적 거리두기 5단계 세분화 ”

정세균 국무총리가 1일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3단계에서 5단계로 현실에 맞게 세분화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기존 각 단계별 차이가 너무 커 단계 조정시 사회적 수용성이 떨어지는 단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 총리는 이 자리에서 한달여 앞으로 다가온 대입 수능시험에 대해 "교육부를 비롯한 각급 교육청과 학교 등 관계기관은 지금부터 수험생 관리 및 사전 방역조치에 빈틈이 없도록 점검을 강화해달라"라고 당부했다.

 

與, 공천 위한 당헌개정 전당원 투표 실시

더불어민주당의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공천 여부를 결정할 당헌 개정 전당원 투표를 1일 종료한다.

민주당은 당헌 96조 2항에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가 부정부패 사건 등 중대한 잘못으로 그 직위를 상실해 재·보궐선거를 실시하게 된 경우 해당 선거구에 후보자를 추천하지 아니한다'라고 규정하고 있다. 해당 당헌에 따르면 민주당은 오는 재보선에 후보자를 낼 수 없다.

그러나 이 대표가 지난달 29일 "후보 공천이 책임정치"라며 '단, 전당원 투표로 달리 정할 수 있다'는 문구를 추가할지 여부를 전당원 찬반 투표로 결정하기로 하면서 전당원 투표가 이뤄졌다.

앞서 전날 오전 10시부터 당원 플랫폼을 통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 전당원 투표는 이날 오후 6시까지 진행되고 다음날(2일) 발표할 예정이다.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당 '손바닥 뒤집기' 몰염치 공천 규탄 긴급기자간담회를 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 ⓒ뉴시스=공동취재사진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민주당 '손바닥 뒤집기' 몰염치 공천 규탄 긴급기자간담회를 하는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주호영 원내대표. ⓒ뉴시스=공동취재사진

김종인 “與, 재보선 추진 철회가 상식”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일 더불어민주당이 후보를 내려는 움직임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며 무공천을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재보선 공천 추진을 당장 철회하는 것이 피해자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이며, 상식이라는 것을 명심하기를 바란다"면서 "지금 민주당이 해야 할 일은 피해자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담당업무 : 게임·공기업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