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간 열리지 못한 김해 도예축제 특별전으로 열려
스크롤 이동 상태바
2년간 열리지 못한 김해 도예축제 특별전으로 열려
  • 김해=김용주 기자
  • 승인 2020.11.16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 김해=김용주 기자)

신세계백화점 1층 중앙행사장 (더 스테이지) 13일~15일,김해분청도자기 특별전이 열렸다. ⓒ시사오늘 김용주
신세계백화점 기획팀이 현대전인 감각으로 전시 디스플레이했다.ⓒ시사오늘 김용주
백화점 내부 조명과 색온도가 잘맞아 도자기 특유의 빛과 색이 고급스럽게 잘 표현되고 있다.ⓒ시사오늘 김용주
적절하게 배치되고 구성된 도자기들의 가치가 살아나고 있다.ⓒ시사오늘 김용주
 도자기 제작 시현 ⓒ시사오늘 김용주
ⓒ시사오늘 김용주

지난 13일~ 15일. 김해시 외동에 위치한 신세계백화점 1층 중앙행사장 (더 스테이지)에서 작년, 돼지열병과 올해 코로나 19로 2년간 축제가 취소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김해 도예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특별전 ‘동행’이 열렸다.

도예 축제는 김해시의 대표축제이지만 그동안 외곽지역에서 행사가 개최돼 교통과 접근성이 부족해 24회 동안 축제를 해왔으나 반복적인 콘텐츠로 인해 지역민과 관광객의 이목이 점점 멀어져 가고 있었다.

그런 점에서 김해에서 마트와 시외터미널이 연결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신세계백화점 1층 중앙행사장에 열렸다는 게 의미가 크다. 이번 신세계백화점 특별전을 개최하면서, 전시 디스플레이와 구성은 신세계백화점 기획팀이 맡았다. 도자기에 대한 가치와 상품성을 한층 높은 단계로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백화점 내부의 조명과 색온도가 도자기 빛과 색을 잘 살려 작품의 가치도 격상시켰다.

이번 특별전 '동행'을 기획한 신세계백화점 영업기획팀 정다민 파트너는 ”이번 기회를 통해서 김해 도예의 우수성을 알리고, 우리(신세계)는 지역문화를 살리는 이것이 새로운 콘텐츠가 돼 지역과 기업이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좋은 사례를 남겼다. 앞으로 이것이 좋은 콘텐츠가 되어 발전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담당업무 : 경남지사 기자입니다.
좌우명 : 어제의 결과는 오늘이며 오늘의 결과는 내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