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예탁결제원, ‘경력단절여성 생활방역 전문가 지원사업’ 진행
한국예탁결제원, ‘경력단절여성 생활방역 전문가 지원사업’ 진행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0.11.25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여성인력개발센터 4개소와 협업…인건비 및 방역물품비용 지원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한국예탁결제원은 25일 '경력단절여성 생활방역 전문가 일자리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사업은 부산지역 여성인력개발센터 4개소와 협업해 진행했다. 부산지역 내 경력단절여성 16명을 채용해 약 2개월간 아동복지시설 및 아동센터 등 취약시설에서 소독, 방역, 발열 검사 및 명부 작성 등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생활방역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위해 예탁결제원은 인건비 및 방역물품비용을 지원하고 여성 인력개발센터는 참여자 선발 및 애용, 사업단 운영 등을 담당한다. 

이명호 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경력단절여성에 재취업 기회를 줄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일자리 지원사업을 발굴, 추진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것"이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