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조현준, “신사업 투자 계속해야”…수소사업 키운다
효성 조현준, “신사업 투자 계속해야”…수소사업 키운다
  • 방글 기자
  • 승인 2020.11.26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방글 기자)

효성 안양기술원에서 연구원이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효성
효성 안양기술원에서 연구원이 효성첨단소재의 탄소섬유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효성

26일 효성은 조현준 효성 회장 주도로 △세계 최대 규모 액화수소 공장 건립 △탄소섬유 공장 증설 등 신사업 투자를 계속해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효성중공업은 지난 4월 산업용 가스 전문 세계적 화학기업인 린데그룹과 함께 2022년까지 3000억 원을 투자해 액화수소 생산부터 운송, 충전시설 설치와 운영 등을 망라하는 밸류체인을 구축하기로 했다. 양사는 울산 용연공장 내 부지에 연산 1만3000톤 규모 액화수소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다. 또, 액화수소 공급을 위해 전국 주요 거점지역에 120여개의 수소충전소도 구축(신설 50곳, 액화수소 충전설비 확충 70곳)한다.

액화수소는 효성화학 용연공장에서 생산되는 기체부생수소에 린데의 수소액화기술을 적용해 생산된다. 이는 수소 모빌리티 산업 구축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는 선도적인 사업모델로 평가된다.

이에 앞서 조 회장은 탄소섬유 공장 증설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전주 탄소섬유 공장에 오는 2028년까지 약 1조 원을 투자해 연산 2만4000톤 규모 탄소섬유를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효성첨단소재는 증설계획에 따라 지난 2월 2000톤 규모의 1차 증설을 완료하고 연산 총 4000톤 규모의 생산공장을 가동 중이다.

수소차의 연료탱크를 제조하는 핵심 소재인 탄소섬유는 철보다 강도는 10배 강하고 무게는 25%에 불과해 철이 사용되는 모든 제품과 산업에 적용 가능하다. 효성첨단소재는 탄소섬유를 통해 항공기, 자동차, 에너지, 건축 등 다양한 영역으로 시장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조 회장은 “불확실한 환경 속에서도 미래를 위한 투자는 계속돼야 한다”며 “원천기술을 바탕으로 한 세계 1위 제품들의 글로벌 생산능력을 확대해 경쟁사와의 초격차를 늘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담당업무 : 재계 및 정유화학·에너지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생각은 냉철하게, 행동은 열정적으로~~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