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숙인 최정우 포스코 회장…“사고 수습·후속조치 최선”
머리숙인 최정우 포스코 회장…“사고 수습·후속조치 최선”
  • 장대한 기자
  • 승인 2020.11.2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장대한 기자)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난 24일 오후 4시 광양제철소에서 발생한 폭발사고와 관련해 공식 사과 입장을 전했다. 광양제철소 산소 배관설비 사고로 작업 중이던 직원 3명이 목숨을 잃은데 따른 것이다.

최 회장은 25일 본인 명의의 공식 사과문을 통해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하신 직원분들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분들께도 깊은 애도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우리의 일터 현장에서 고귀한 목숨이 희생된 데 대해 참담하고 안타까운 마음 금할 길이 없다"며 "현재 사고대책반을 설치해 관계기관과 협조해 사고원인 파악과 신속한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최 회장은 입장문 말미에 "다시 한번 머리숙여 사과드린다"며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후속 조치에 모든 힘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담당업무 : 자동차, 항공, 철강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