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선위, 라임펀드 판매 증권사 과태료 제재 추가 논의
증선위, 라임펀드 판매 증권사 과태료 제재 추가 논의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0.11.26 10: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9일 차기 정례회의…과태료 부과액 정해질 듯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이하 증선위)가 라임펀드 판매 증권사 과태료 제재안을 다음달 추가 논의하기로 했다. 

지난 2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증선위는 이날 정례회의를 열고 신한금융투자와 대신증권, KB증권에 대한 과태료 제재안에 심의했지만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고 결론 내렸다.

앞서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는 지난 10일 라임펀드 판매 증권사에 수십억 원 수준의 과태료를 부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차기 증선위는 다음달 9일로 과태료 부과액은 증선위를 거쳐 금융위 정례회의를 통해 확정된다. 또한 CEO 및 임직원 등에 대한 징계 안건도 향후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심의·의결될 전망이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을지로 지박령 2020-12-01 10:51:18
오늘도 기자님을 통해 세상을 봅니다.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