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AI 총력대응 위해 무이자자금 1000억원 추가 투입
농협, AI 총력대응 위해 무이자자금 1000억원 추가 투입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0.12.01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비상방역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농협중앙회
비상방역대책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이성희 농협중앙회장 ⓒ농협중앙회

농협중앙회는 범농협 임원 및 집행간부 등 16명이 참석한 가운데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방지를 위한 AI 비상방역대책 회의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전북 정읍 가금농장 AI 발생과 관련하여 범농협 방역체계와 부문별 방역사항 등 업무 공백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마련되었고, AI 발생현황, 농협의 방역 관련 조치사항 등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

보고내용에는 공동방제단 운영 축협에 무이자자금 1,000억원을 추가 투입하는 등 AI방역에 총력대응하기 위한 방안이 포함됐다.

회의를 주재한 이성희 농협중앙회장은 “국내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전북지역 외에도 야생조류에서 항원이 계속 검출되고 있어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는 매우 위중한 상황으로 고병원성 AI의 확산 차단을 위해 범농협 조직이 상호 협조하여 대응해야 하는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류인플루엔자(AI)는 한 치의 오차 및 작은 허점으로도 급속하게 확산되고 심각하게 악화될 수 있으므로, 방역공백 및 사각지대를 사전에 차단하고 고병원성 AI가 더 이상 확대되지 않도록 농협의 가용자원을 총동원하여 적극적으로 대응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농협은 지난 10월 21일 야생조류의 고병원성 AI가 검출된 이후로 검출지역에 대한 소독을 공동방제단 소독차량 540대와 NH방역지원단 소독차량 114대를 동원하여 주 1회에서 매일 1회로 강화했으며, 전국 철새도래지 120개소에 광역방제기 71대, 드론 107대, 살수차 28대, 무인헬기 5대 등 방제자원을 집중 투입하여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주변 가금농가에 생석회, 소독약, 방역복을 긴급지원하고 가금농가별 전담책임자를 지정하여 비계열화 된 가금농장 2900호를 대상으로 농가소독활동을 주간단위로 점검하고 있다. 또 농가대상 방역수칙 홍보를 강화하는 등 방역당국과의 긴밀한 협조 하에 철저한 방역으로 AI 조기 종식을 위해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