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오늘] 영국發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미국서도 발견됐다’
[미국오늘] 영국發 코로나 변이 바이러스, ‘미국서도 발견됐다’
  • 문민지 기자
  • 승인 2020.12.30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콜로라도주에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 보고돼
감염된 20대 男 여행 기록·밀접 접촉자 없어
파우치 “놀랍지 않지만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문민지 기자)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영국에서 발견된 것과 같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첫 사례가 나왔다 ⓒ워싱턴=AP/뉴시스
미국 콜로라도주에서 영국에서 발견된 것과 같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첫 사례가 나왔다. ⓒ워싱턴=AP/뉴시스

 

미국에서도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첫 사례가 나왔다. 

29일(현지 시각)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콜로라도주에서 영국에서 발견된 것과 같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첫 사례가 보고됐다. 재러드 폴리스 미 콜로라도 주지사는 트위터에서 “20대 남성 감염자가 앨버트 카운티 지역에 격리 중”이라며 “보건당국은 철저한 조사를 하고 있고 확산을 막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감염자는 여행 기록과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보건당국은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수일 내 추가로 발견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미국 보건당국은 이날(29일) 성명을 통해 “변이 바이러스는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보다 높은 전파력을 보여 더 많은 감염 사례로 이어질 수 있다”며 “이미 포화된 의료 시스템에 더 많은 부담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에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 발생은 어느 정도 예견돼왔지만 초동 대처는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미국이 영국보다 바이러스 변이를 추적할 수 있는 유전체 분석을 적게 해 변이 바이러스 등장을 미처 파악하지 못했다는 분석이 있기 때문이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 소장은 “놀랍지 않다”면서 “우리는 기능적 중요성이 있을 수 있는 어떤 종류의 변이도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명확한 언급을 할 만큼 해당 변이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미국은 28일부터 영국발 항공기 탑승객 전원에 출발 전 72시간 이내에 받은 코로나19 음성 판정 결과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다. 

영국에서 처음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 'B.1.1.7'은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은 강하지만 더 심각한 증세를 유발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WP>는 영국 공중보건국(PHE) 분석 결과를 인용하며 코로나19에 감염됐던 사람이 변이 바이러스에 노출될 경우 재감염될 가능성이 더 크다는 근거도 없다고 보도했다. 

한편 미국은 여전히 하루 20만 명 안팎의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면서 급증세가 진정되지 않고 있다. 미 존스홉킨스대는 미국내 코로나 누적 사망자가 29일(현지 시각) 기준 33만 7475명에 이르렀다고 집계했다.

담당업무 : 국제뉴스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따듯하지만 날카로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