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오늘] “與 김동연 등판? 소설 같은 얘기”… 나경원 “기어이 후보를 낼 것이냐”
[정치오늘] “與 김동연 등판? 소설 같은 얘기”… 나경원 “기어이 후보를 낼 것이냐”
  • 윤진석 기자
  • 승인 2021.01.1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지지율 하락에 “겸허히 받아들여”
野 서울시장 최종 토론 1대1 스탠딩으로”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윤진석 기자)

15일 정치오늘 키워드는 ‘김동연 서울시장 출마설에 여당 일축’, ‘나경원, 朴 성추행 의혹 대대적 감사라며 공격 수위 높여’ 등이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뉴시스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군으로 등장한 한 매체 보도가 나와 주목됐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김동연 서울시장 출마설에 대해 “소설 같은 얘기”라고 일축했다. =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15일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나눈 자리에서 이날 오전 한 언론에서 민주당 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불출마하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등판할 수 있다고 보도한데 대해 “제3의 후보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장관 등판이 안개속이라 여러 가능성이 제기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5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자신의 지지율이 하락하고 있는 현상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 앞서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은 지난 12일에서 14일까지 전국 만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차기대선주자 선호도를 물었다. 그 결과 이 대표 지지율은 지난해 6월 28%를 기록했던 것에 비해 3분의 1수준으로 떨어진 10%에 그쳤다. 최근 그는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 사면 건의 등을 언급해 지지층 내 반발을 샀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원내대표 ⓒ뉴시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대대적으로 진상규명한다고 밝혔다. ⓒ뉴시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故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대대적 감사와 진실규명에 나서겠다”고 선언했다. =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 전 원내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법원이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사실로 인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이래도 기어이 후보를 내겠다는 것이냐”며 “양심이 눈곱만큼이라도 있다면 피해자와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4월 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 토론 방식 관련 본선 및 경선 모두 후보자간 1대1 스탠딩토론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15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적 관심을 유발하고 역동적인 진행을 위해 이같은 방식을 채택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 백신 접종 전권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 백신 접종 전권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 백신 접종 관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에게 전권을 부여했다. = 문 대통령은 15일 정 청장으로부터 백신 접종 계획을 보고 받고 “전 과정을 순조롭게 이끌어 달라”며 이 같이 주문했다.

북한이  '북극성-5ㅅ'으로 보이는 문구를 단 신형 추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공개했다. = 조선중앙통신은 1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겸 노동당 총비서가 전날(14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8차 당 대회 기념 열병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하며 이같이 전했다. 국방력 강화 메시지로 읽히는 가운데 김 위원장은 할아버지를 연상케 하는 러시아산 털모자를 쓰고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감사원은 최재형 감사원장이 신임 감사위원에 조은석 변호사 임명을 제청했다고 15일 밝혔다. = 조 내정자는 전남 장성이 고향이며 고려대 법학과를 졸업했다. 세월호 참사 수사를 지휘한 검찰 출신이다.

담당업무 : 정치부 기자입니다.
좌우명 : 꿈은 자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