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오늘] 신한카드-블루스퀘어, 문화예술 동반자로…삼성카드, ESG경영 일환 '착한상품 설 기획전' 개최
[카드오늘] 신한카드-블루스퀘어, 문화예술 동반자로…삼성카드, ESG경영 일환 '착한상품 설 기획전' 개최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1.01.19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신한카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 예술계를 위해 또 한번 발벗고 나섰다. ⓒ신한카드
신한카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 예술계를 위해 또 한번 발벗고 나섰다. ⓒ신한카드

신한카드-블루스퀘어, 문화예술 동반자로 나선다

신한카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 예술계를 위해 또 한번 발벗고 나섰다.

신한카드는 메세나 사업 및 차별적인 브랜드 제고 일환으로 국내의 대표 복합문화공간인 ‘블루스퀘어’와 스폰서십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서울 합정에 위치한 ‘신한카드 FAN스퀘어’와 부산 해운대의 ‘소향씨어터 신한카드홀’에 이어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까지 오픈하면서 메세나(Mecenat) 기업으로서 문화예술 산업 발전에 앞장서게 됐다.

신한카드는 이번 스폰서십을 통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문화 예술계를 지원함과 동시에 공연과 관련한 고객 혜택을 강화하는 등 다양한 블루스퀘어의 공연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블루스퀘어는 개관 이후 최단기간 관람객 100만명 돌파 및 뮤지컬 프로듀서들이 가장 선호하는 공연장 선정 등 다양한 기록을 만들어낸 국내 최정상급 공연장으로, 마스터카드와 함께하는 이번 스폰서십을 통해 뮤지컬 전문 공연장은 ‘블루스퀘어 신한카드홀’로, 다목적 공연장은 ‘블루스퀘어 마스터카드홀’이라는 새 명칭으로 고객을 맞게 된다.

고객들은 신한카드가 제공하는 할인 혜택을 통해 블루스퀘어에서 진행되는 고품격 공연을 합리적인 가격에 즐기고, 고객 초청행사에 참여해 차별적인 문화행사를 경험하게 된다.

한편, 디지털 콘텐츠를 통해 활발하게 고객과 소통해온 신한카드는 업계 최초로 블루스퀘어 2층 공간에 4K 카메라를 비롯한 최신 영상편집 장비를 갖춘 콘텐츠 스튜디오 ‘확신 제작소(確信製作所)’를 개설해 콘텐츠 제작 역량을 강화한다.

확신 제작소는 디지털 콘텐츠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한발 더 가까이 다가가고 신한카드만의 차별적인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빅데이터를 활용한 트렌드 분석 콘텐츠는 물론, 소상공인 상품을 홍보하는 라이브 커머스 콘텐츠 등을 적시에 개발하는 등 카드사 상생협력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더불어, 확신 제작소는 스튜디오가 필요한 개인이나 단체 등 누구에게나 대여가 가능한 외부 오픈형 구조로 운영되며, 특히 창작 활동에 제약을 갖고 있던 중소기업 및 1인 유튜버들이 이곳을 통해 자유롭게 콘텐츠 제작 활동을 펼치도록 선한 브랜드 영향력을 전파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스폰서십 체결로 코로나로 어려워진 문화예술공연을 활성화하고 양질의 문화 콘텐츠 제공으로 고객과 더욱 깊이 소통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향후에도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에 발맞춰 문화예술계를 후원하고 상생의 가치를 전파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삼성카드, ESG경영 일환 사회적경제기업 '착한상품 설 기획전' 개최

삼성카드는 설을 맞이하여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 확대를 위한 '착한상품 설 기획전'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기획전은 1월 31일까지 '삼성카드 쇼핑'에서 진행된다.

지역 농가지원, 취약계층 일자리 지원, 친환경 먹거리 생산을 목적으로 설립된 사회적경제기업 16개사의 상품을 선정하였다.

한우, 과일 및 각 지역의 특산물을 판매하며, 고객들에게는  10% 할인 쿠폰 및 배송료 무료혜택이 제공된다. 자세한 내용은 삼성카드 쇼핑에서 확인 가능하다.

사회적경제기업이란, 경제 활동으로 다양한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진 기업이다. 대표적으로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마을기업 △자활기업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약 2만 2000여개의 기업에 13만여명이 종사하고 있다.

최근 사회적 경제 기업들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크게 줄었다. 사회적 경제 기업의 대부분이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영업을 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의 피해가 특히 컸다.

삼성카드는 ESG경영의 일환으로 지난 2018년부터 사회적경제 기업 지원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사회적경제기업의 판로확대를 위해 삼성카드 쇼핑몰 입점지원과 상품경쟁력 제고를 위한 디자인 개선 등을 지속 지원하고 있다.

 

KB국민카드, 포인트 활용해 개인간 중고 거래 안정성·편의성 높인다

KB국민카드는 카드 포인트를 활용해 온라인에서 개인간 중고 물품 거래 시 수수료 부담은 절반 이하로 낮추고 판매대금 지급 시기는 3일 가량 단축한‘KB국민 중고거래 안심결제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KB국민카드와 제휴된 중고거래 온라인 플랫폼에서 구매자가 물품 대금을 신용카드로 결제하면 해당 금액 만큼 포인트가 충전돼 ‘안전결제(에스크로)’ 계정에 예치되고, 구매 확정 시점에 예치된 포인트가 판매자에게 현금으로 지급되는 신용카드 포인트 기반의 온라인 안전결제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가맹점 수수료 차감 없이 카드매출 대금을 포인트로 신속하게 지급하는 ‘겟백(Get100) 서비스’와 개인사업자 특화 신용평가 서비스 ‘크레딧 트리(Credit Tree)’에 이어 KB국민카드가 선 보인 세 번째 혁신금융서비스다.

제휴 중고거래 온라인 플랫폼 고객 중 KB국민카드의 신용카드를 보유한 고객이면 누구나 구매자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판매자의 경우 KB국민카드 고객 여부에 관계 없이 서비스 이용 동의와 개인정보 제공 동의 과정을 거치면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현재 △중고나라 네이버카페 내 유니크로 안전결제 △중고나라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유니크로 홈페이지 등 3개 중고 물품 거래 플랫폼에서 서비스가 제공되며 제휴 확대를 통해 이용 가능한 중고 거래 플랫폼은 계속 늘어날 예정이다.

이 서비스는 중고 거래 플랫폼에 판매자 상품 등록 → 물품 구매 희망자와 판매자간 거래 조건 협의 → 결제수단으로‘KB국민카드(중고안심)’선택 → KB페이(KB Pay)에 등록된 신용카드로 결제 → 결제금액만큼 KB국민카드가 포인트 발행 후 안전결제(에스크로) 계정 예치 → 물품 배송 및 수령 → 물품 검수 후 구매 확정 → 예치된 포인트를 판매자 계좌로 현금 입금 → 구매자 신용카드 결제일에 구매 대금 결제의 과정을 거치게 된다.

서비스 이용 수수료는 거래 금액의 1.5% 이하로 기존 신용카드 안전결제(에스크로) 서비스 이용 시 판매자 또는 구매자가 부담했던 약 3.5~4.0% 수준과 비교해 수수료 부담이 절반 이하로 크게 줄었다. 거래 대금도 구매 확정 당일 판매자에 지급돼 기존 대비 최소 3일 이상 빨라졌다.

KB국민카드는 카드 거래를 가장한 불법현금융통(카드깡) 등 불법 거래와 비정상 거래를 방지하고자 ‘부정사용방지시스템(FDS)’을 활용한 실시간 모니터링을 진행한다.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한도도 구매자는 월 최대 100만원(상품권 업종 이용한도와 통합관리), 판매자는 6개월 누적 금액 기준 최대 600만원으로 제한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 서비스는 자체 개발한 지급∙결제 프로세스를 통해 기존 현금 송금 방식 대비 한 층 안전하고 편리하게 개인간 중고 물품 거래가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라며 “중고 물품 거래 고객들의 결제 편의성 제고와 함께 개인간 거래 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불확실성도 줄일 수 있어 20조 원 규모로 추정되는 중고 거래 시장 활성화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