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주식결제대금 417조…전년 대비 46.6%↑
2020년 주식결제대금 417조…전년 대비 46.6%↑
  • 정우교 기자
  • 승인 2021.01.20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 평균 주식결제대금 1조에서 1조 7000억 원으로 늘어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정우교 기자)

최근 5년간 주식결제대금 추이 ©한국예탁결제원
최근 5년간 주식결제대금 추이 ©한국예탁결제원

지난해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주식결제대금이 410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지난해 주식결제대금 총액은 총 417조 원으로, 284조 5000억 원이었던 전년에 비해 46.6% 증가했다. 일평균 주식결제대금도 1조 원에서 1조 7000억 원으로 늘었다. 

장내 주식시장 결제대금의 경우, 188조 6000억 원으로 1년만에 119조 4000억 원에서 58% 증가했다. 또한 같은 기간 주식 기관투자자 결제대금은 165조 1000억 원에서 228조 4000억 원으로 38.3% 늘어났다.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주식결제대금 417조 원은 주식거래대금(8962조 3000억 원)의 4.7%에 달하며, 증권결제서비스를 통한 대금의 차감효과는 8545조 3000억 원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장별로 장내 주식시장 결제의 차감효과는 6477조 3000억 원, 주식 기관투자자결제의 차감효과는 2068조 원으로 집계됐다. 

한국예탁결제원 관계자는 "증권결제서비스 차감 효과로 시장 참가자는 최소 자금으로 증권결제를 종료할 수 있게 됐다"면서 "이러한 결제규모 축소는 유동성 위험을 감소시켜 증권시장의 안전성 향상에도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담당업무 : 증권·보험 등 제2금융권을 담당합니다.
좌우명 : 우공이산(愚公移山)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