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신안 괭생이모자반 피해현장 점검
임준택 수협중앙회장, 신안 괭생이모자반 피해현장 점검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1.01.22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사진 중앙)이 22일 전남 신안군 양산해변에서 괭생이모자반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수협중앙회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사진 중앙)이 22일 전남 신안군 양산해변에서 괭생이모자반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수협중앙회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이 22일 괭생이모자반 대량 유입으로 피해를 입은 전남 신안군 자은면 지역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어업인들을 격려했다.

임 회장은 양산해변 등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어업인들에게 해안 정화 지원금을 전달했다.

올해 신안군에 유입된 괭생이모자반은 1900여 톤으로 아직 파악이 안 된 해상양식장과 강풍으로 추가 유입될 양까지 포함하면 2000여 톤을 훨씬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렇게 유입된 괭생이모자반은 김·다시마 양식시설에 부착해 엽체를 탈락시켜 생산량 감소와 품질 저하 등 어업인들의 막대한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

임준택 수협중앙회장은 “중앙회도 해양쓰레기 수거활동 지원 등 방안을 검토하고 최선을 다해 돕겠다”며 “양식어업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