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오늘] 美 상원, 트럼프 탄핵안 논의… ‘탄핵 가능성은 낮아’
[미국오늘] 美 상원, 트럼프 탄핵안 논의… ‘탄핵 가능성은 낮아’
  • 문민지 기자
  • 승인 2021.01.27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탄핵 위헌 여부 표결서 찬성45vs반대55 부결
공화당 의원 50명 중 5명만 “트럼프 탄핵 합헌” 주장
미 언론 트럼프 대통령 탄핵… 쉽지 않을 것이라 전망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문민지 기자)

미 상원에서 공화당 의원 상당수가 트럼프 탄핵 심판 반대 의사를 내비치면서 실제 탄핵까지 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AP/뉴시스
미 상원에서 공화당 의원 상당수가 트럼프 탄핵 심판 반대 의사를 내비치면서 실제 탄핵까지 가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상원으로 넘어갔지만 공화당 의원들의 반대로 실제 탄핵까지 이어질 가능성은 작을 것으로 보인다.

26일(현지 시각) <월스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이날 상원은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탄핵 심판의 위헌 여부를 두고 절차적 투표를 진행했다. 절차적 투표는 법안에 대한 투표 진행 여부를 묻는 것이다. 해당 투표를 제안한 공화당 소속 랜드 폴 의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위헌이라고 주장했다. 그의 안건은 찬성 45표, 반대 55표로 부결됐다. 공화당 의원 중 리사 머카우스키(알래스카), 수잔 콜린스(메인), 밋 롬니(유타), 벤 새스(네브래스카), 팻 투미(펜실베이니아) 의원 5명만 탄핵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는 데 찬성표를 던진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 달 8일 시작할 탄핵 심판이 가결되기 위해서는 전체 상원의원 100명 중 3분의 2인 67이 찬성해야 한다. 민주당이 모두 찬성한다고 해도 최소 17명의 공화당 소속 의원의 찬성표가 필요하다. 이에 미 언론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안이 쉽게 통과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폴 의원은 “사적 시민은 탄핵을 받지 않는다. 탄핵은 공직에서 물러나는 것 여부를 결정하는 것이고, 피고는 이미 관직을 떠났다”며 “이 투표는 탄핵 심판이 도착하자마자 죽었다는 걸 의미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입법 과제 통과와 내각 인준에 영향을 미치더라도 탄핵 심판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25일 CNN과의 인터뷰에서 탄핵소추안이 상원을 통과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22일 탄핵 심판에 대해 “상원 지도부가 결정한 속도와 방식에 따라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앞으로 개표는 상원 지도자들에게 맡기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담당업무 : 국제뉴스를 담당합니다.
좌우명 : 따듯하지만 날카로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