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 6372억…전년 대비 10.3% 증가
하나금융그룹,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 6372억…전년 대비 10.3% 증가
  • 박진영 기자
  • 승인 2021.02.0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박진영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2020년 4분기 5,328억원을 포함한 2020년 연간 연결당기순이익 2조 6,372억원을 시현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10.3%(2,457억원) 증가한 수치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를 대비한 선제적 충당금 및 사모펀드 관련 비용 인식, 특별퇴직 등에 따른 일회성 비용 발생에도 불구하고 그룹의 전사적인 비용감축 노력과 비은행 부문의 약진, 포트폴리오 및 영업채널 다변화에 힘입은 결과이다.

특히 지난해 비은행부문 이익 비중은 전체 34.4%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10.3% 증가한 것이다.
 
구체적으로 하나금융투자 4,109억원(전년 대비 1,306억원, 46.6% 증가), 하나캐피탈 1,772억원(전년 대비 694억원, 64.5% 증가), 하나카드 1,545억원(전년 대비 982억원, 174.4% 증가)등 비은행 부문의 경쟁력 제고 및 관계사간 협업을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시현했다.

이자이익(5조 8,143억원)과 수수료 이익(2조 2,557억원)을 합한 그룹의 핵심이익은 전년 대비 1.8%(1,454억원) 증가한 8조 700억원을 시현했다.

또 4분기 중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 2769억원 적립을 포함한 2020년 누적 대손충당금 등 전입액은 8473억원으로 그룹의 완충능력을 충분히 확보했다.

특히, 지난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1082억원의 코로나19 관련 대손충당금을 추가 적립하여 연간 3377억원을 적립했으며, 지난 2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사모펀드 관련 선제적 비용 1126억원을 인식해 연간 2207억원을 인식했다.

2020년말 그룹의 고정이하여신비율(NPL 비율)은 0.40%로 전년 대비 8bp 개선됐고, 연체율은 0.26%로 전년말 대비 4bp 하락하여 지속적인 안정세를 유지했다.

경영의 효율성을 보여주는 주요 지표인 ROE 및 ROA도 개선됐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전년 대비 24bp 상승한 8.96%, 총자산이익률(ROA)은 전년 대비 1bp 상승한 0.61%이다.

그룹의 판매관리비는 특별퇴직을 실시했음에도 그룹 전체적인 비용감축 노력에 힘입어 전년대비 4.6%(1,894억원) 감소하였다. C/I Ratio 역시 전년 대비 5.3%p 하락한 45.3%를 기록하며 비용 효율성이 제고되었다.

위험가중자산의 안정적 관리 및 견조한 순이익 시현에 힘입어 그룹의 BIS비율 추정치는 전년 대비 23bp 증가한 14.18%를 기록했고, 보통주자본비율 추정치는 전년 대비 7bp 상승한 12.03%를 기록했다. 여기에 2021년 3월 바젤Ⅲ가 도입되면 자본비율은 큰 폭으로 상승이 예상된다.

그룹의 4분기 순이자 마진(NIM)은 1.54%이며, 2020년말 기준 신탁자산 133조원을 포함한 그룹의 총자산은 593조원이다.

한편, 하나금융그룹 이사회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경기 침체 및 시장 불확실성, 금융당국의 배당성향 권고안 등을 복합적으로 고려하여 주당배당금 1350원(중간배당금 포함 1,850원, 배당성향 20%)로 결의했다. 주당배당금은 2019년 대비 16% 감소했다.

담당업무 : 은행·저축은행·카드사 출입하고 있습니다.
좌우명 :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