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컷오늘] 네 사찰, 내 사찰
[한컷오늘] 네 사찰, 내 사찰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1.02.2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 재보선 앞두고 ‘역대 정권 불법 사찰(査察)’ 폭로전 점입가경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시사오늘 그래픽=김유종

4월 재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의 '역대 정권 불법 사찰(査察)' 폭로전이 점입가경이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이명박(MB)·박근혜 정부의 불법 사찰 진상을 철저 규명하겠다고 선언했다. MB정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를 겨냥한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퍼지는 가운데, 야권도 반격에 나섰다.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는 이날 "김대중(DJ) 정부 시절 국정원이 첨단장비를 동원해 약 1800명의 통화를 무차별 도청했다"라고 주장했다. 박 예비후보는 DJ 정부에서 국정원 불법도청 사건 주임검사를 맡은 바 있다. 이는 최근 박지원 국정원장이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김대중 정부 시절 불법사찰이 없었다"고 밝힌 것에 대한 반박이다.

국민의힘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여기에 더해 노무현 정권에서도 김대중 정권에서의 불법사찰이 지속됐을 가능성을 제기하며 역공을 펼쳤다.

그러자 민주당은 19일 'DJ·盧 때도 사찰이 있었으면 공개하자'며 정면돌파를 택했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명박 정부 이전에도 국정원의 불법 사찰이 있었다면, 국정원이 똑같이 정보를 공개할 것을 요청한다"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