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업계의 新명암…화려한 연봉상승·그늘진 확률공개
게임업계의 新명암…화려한 연봉상승·그늘진 확률공개
  • 김병묵 기자
  • 승인 2021.02.26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미노 임금 인상’으로 업계 위상 대폭 상승
국회까지 팔 걷게 한 ‘확률형 아이템’은 논란

(시사오늘, 시사ON, 시사온=김병묵 기자)

사진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로 게임사 밀집 지역의 넥슨 사옥 모습. ⓒ뉴시스
게임업계의 파격적인 '도미노' 연봉인상이 화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수혜업종으로 지목되면서 직원 처우 개선에 나서는 모양새다. 그러나 잔치 뒤엔 그늘도 있다. 유저(이용자)들의 항의시위가 벌어지고, 국회와는 '아이템 확률공개'를 놓고 줄다리기 중이다. 사진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로 게임사 밀집 지역의 넥슨 사옥 모습. ⓒ뉴시스

게임업계의 파격적인 '도미노' 연봉인상이 화제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 속에서도 수혜업종으로 지목되면서 직원 처우 개선에 나서는 모양새다. 그러나 잔치 뒤엔 그늘도 있다. 유저(이용자)들의 항의시위가 벌어지고, 국회와는 '아이템 확률공개'를 놓고 줄다리기 중이다.

‘도미노 임금인상’에 업계 위상 대폭 상승

코로나19는 게임업계에 많은 변화를 일으켰다. 한때 게임을 질병으로 몰던 세계보건기구(WHO)가 게임을 권장했을 정도다. 재앙이 비껴간 업계에선 치열한 내부 경쟁이 시작됐다. 그 시작은 인재 확보다.

넥슨은 지난 1월 직원들의 연봉을 800만 원 일괄 인상한다고 밝혔다. 10%가 넘는 파격적 인상률이다. 약 열흘 뒤 넷마블도 뒤따라 연봉 800만 원 일괄인상을 발표했다.

게임빌·컴투스도 19일 800만 원 안팎의 연봉 인상을 약속했으며, 급기야 25일 크래프톤은 개발직 2000만 원, 비개발직 1500만 원 연봉 일괄 인상이라는 그야말로 '폭탄'을 떨어뜨렸다. 

이에 아직 관련 발표가 없었던 엔씨소프트와 스마일게이트의 대응도 눈길을 끄는 상황이다. 특히 업계 최고 대우로 유명한 엔씨소프트는 지난 17일 한때 '일괄 1000만 원 인상'이라는 루머가 돌았을 정도다.

인적자원 확보 전쟁이지만 이는 게임업계의 위상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는 후문이다. 게임업계의 한 현직 종사자는 26일 "주변에서 부럽다, 축하한다는 반응이 많다"면서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업계 전체의 위상이 올랐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국회까지 팔 걷게 한 ‘확률형 아이템’ 논란

화려한 성과와 별개로 최근 게임업계를 둘러싸고 수상한 기류가 돌고 있다. 소위 '트럭 시위'로 상징되는 유저들의 서비스 관련 항의와, 게임 수익에서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확률형 아이템'과 관련된 국회의 입법 움직임이 그것이다.

유저들이 내는 불만 목소리의 상당부분은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 미공개에 있는데, 일부 유저들은 국회와 정부에 청원서를 냈다. 국회에선 게임법 전부개정안을 내며 압박에 들어갔다.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은 지난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해외 사례를 들어가며 '확률형 아이템 확률공개 법제화'의 필요성을 조목조목 설명하기도 했다. 유저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해당 성명을 열렬히 환영했는데, 이는 지난 2014년 '셧다운제'나 '신의진법' 등 정치권의 게임 규제에 대해 업계와 함께 반대 목소리를 냈던 것과는 정반대 양상이다.

심지어는 최근 게임업계의 호황과 성과가 상당부분 '확률형 아이템'에서 수익을 얻었다면서 강한 비판을 가하는 유저들도 있다.

같은 게임을 약 4년 간 플레이하고 있다는 한 유저는 26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확률을 조정해달라는 것도 아니고 공개하라는 것을 거부하는 것은 게임사가 불필요한 오해를 사는 것 같다"면서 "유저들의 목소리가 과거보다 높아지는 이유는 그만큼 많은 금액을 투자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게임업계의 한 관계자는 같은 날 〈시사오늘〉과의 통화에서 "게임업계는 좋은 취지의 법이 규제로 돌아오는 것에 대한 우려가 크다. 과거에 그렇게 당한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면서 "신중하게 접근해 모두가 만족하는 방향으로 갈등도 해결되고 법도 개정됐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담당업무 : 공기업·게임·금융 / 국회 정무위원회
좌우명 : 행동하라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